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신학용어사전  작성일  2007-06-03
 제목  추수감사절
 주제어  [성경의 절기] 추수감사절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현대의 추수 감사절은 1620년 오직 신앙의 자유만을 찾아 극심한 기아와 병고에 시달리면서 메이플라워호에 몸을 싣고 신대륙 아메리카로 건너간 102명의 청교도(the Puritan)들이 그로부터 1년후 낮설고 물설은 개척지에서 갖은 풍토병과 각종 생활의 질고에 시달리면서도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한 해 농사를 수확한 후 얻은 새 땅에서의 첫 결실을 감사하여 드린 감사 기념 예배에서 유래된 것으로 전해진다.

 

모세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너희가 너희의 소산을 먹을 때 너희에게 그것을 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라. " 고 명하였으며, 그 후로(혹은 그 전에도) 인간은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땅의 소산을 허락해 주신 것에 대하여 감사를 드려왔다.
추수감사절을 따로 정한 것은 미국 이주자들에 의하여 처음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었다. 즉 이 관습은 이미 오래 전부터 유럽에서 행해졌던 것이다. 매사추세츠의 청교도들은 크리스마스 절기를 가톨릭의 절기로 간주하여 이를 지키지 않았다. 이처럼 크리스마스를 로드섬을 제외한 영국의 식민지에서 절기로 지키지 않게 되자 추수감사절을 크리스마스 절기 대신에 정통과 청교도들의 절기로 지키게 되었다.

미국에서의 최초의 추수감사절은 미국에서의 첫 번째 수확기였던 1621년 가을에 플리머드 정착지에서 미국이 주자들에 의하여 지켜졌다. 미국 이주자들과 그들의 인디언 손님들은 야외에서 여러 가지 음식을 차려놓고 일주일간 이 추수감사절을 지켰다.

17세기 말 이전에 이 추수감사절은 코네티컷주와 매사추세츠주의 연례적인 성일이 되었으며, 이 관습은 서서히 다른 지역들로 퍼져 나가기 시작하였다. 처음에 이 추수감사절은 특별한 종교적 절기(비록 나중에는 종교적 색채를 지니게 되었지만)가 아니었으며 단순히 영구의 율타이드(Yuletide)절기와 같은 것이었다. 추수감사절은 일반적으로 목요일 날 지켜졌는데, 그 이유는 목요일이 강연 일로서 매우 인기 있는 날이었기 때문이었다.

추수감사절을 지키는 관습이 보다 확고한 기반을 갖고 남부지방으로 퍼져 나가게 되자 각 주의 정치가들은 이 추수감사절을 각 주의 연례 행사로 정하는 문제를 정식으로 토외하게 되었다. 한편 1840년대에《Godey's Lady's Book》 의 편저자였던 사라 요세파 헤일 여사는 추수감사절(11월 마지막 목요일)을 미국 전역의 연례적인 절기로 지킬 것에 대한 캠페인을 벌였으며, 1863년 9월 28일에 추수감사절을 미국 전역의 연례적인 축일로 선포할 것을 촉구하는 서신을 그 당시 미국의 대통령인 링컨에게 보냈다. 그로부터 4일 후 링컨은 추수감사절을 미국 전역의 연례적인 절기로 공포하였다. 그 전 까지만 해도 감사일이나 기도 일에 대한 대통령의 선포는 연례적인 것이 아니었으며 또한 추수기와 아무런 관계도 없었다.

그러나 1863년 이후로 모든 대통령들은 링컨의 전례를 따랐으며 행정부도 이를 뒷받침해 주었다. 따라서 1941년까지 추수감사절의 날짜는 대통령의 연례적인 선포에 따라 각기 달랐으나 1941년에 미국 의회는 대통령과의 합의 아래 11월 네번째 토요일을 추수감사절로 정하고 이날을 휴일로 공포하였다. 비록 의회는 이 추수감사절로 정하고 이날을 휴일로 공포하였다. 비록 의회는 이 추수감사절 날짜를 확정지어 놓고 있으나 대통령은 계속하여 링컨이 1863년에 시작한 전례에 따라 매년 추수감사절 날짜를 선포해 오고 있다.


▲ 신화와 역사적 사실이 뒤범벅이 된 "최초의 추수감사절" 이야기는 1890년대와 1900년대 초에 발달하게 된다.  
 
미국 추수감사절 기원에 관한 비판론자들의 주장은 어디까지가 진실일까? 이들의 주장이 맞는다면 미국의 전통이 사실이 아닌 신화 위에 자리 잡아야 할 이유가 무엇이었는가? 진실이 아닌 신화 위에 미국의 전통이 세워졌을 때, 미래 세대들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 하는 일련의 질문들은 간단히 지나칠 문제들이 아니다.

아메리카 원주민 태생으로 원주민 역사학자이자 캐나다 공립학교의 사회과 교사이기도 했던 처크 라슨(Chuck Larsen)은 미국 추수감사절 기원에 관한 진실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그는 다른 누구보다도 미국의 전통적인 해석과 미국의 사회와 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하여 그만의 독특한 처방을 제시해주고 있다.

 

처크 라슨에 따르면, 교사들이 역사적 왜곡이나 인종적 문화적 고정관념으로부터 벗어나서 미국 추수감사절 이슈를 다루기는 상당히 어렵다. 그 이유는 추수감사절의 기원과 관련된 이야기에 역사적 사실과 신화가 뒤섞여 있기 때문이다. 그는 신화를 넘어서서 역사적 진실을 추적하는 작업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첫 추수감사절 이야기에는 일부만이 역사적 사실이며 많은 부분 과장되고 미화된 측면들이 들어 있다고 말한다. 그는 영국의 청교도 운동과 미국에 건너온 청교도들의 행태를 서로 비교해볼 때, 당시의 역사적 진실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고 한다. 다음은 그가 추수감사절 기원과 관련 재고해보아야 할 사항들이다.

 

아메리카 건너온 청교도들은 정부전복 꾀했던 정치 혁명가들

 

첫째, 당시 청교도들은 단순히 신앙의 순수성을 지키기 위해서 왕에게 핍박을 당하다가 미국으로 건너 온 사람들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처크에 따르면 "종교적 박해를 피해서 신의 손에 의탁한 채 신세계를 찾아 온 피난자들"라고 하는 청교도들에 관한 이미지는 다분히 포장된 것이다. 이러한 이미지가 청교도들의 행위 전반을 미화하고, 아메리카 원주민들에 대한 살육과 전쟁마저도 야만인을 문명화하는 것으로 합리화하는 결과를 낳는다고 한다.

청교도들은 왕권 중심의 영국 정부를 전복하고자 했던 정치 혁명가들이며 이들은 1643년에 그것을 시도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당시 청교도들은 요한 계시록에 기록된 내용에 근거하여, 유럽에 아마겟돈 전쟁이 임박했다고 믿으며 성서에 예언된 하나님의 나라를 새로운 땅에서 세우기를 희망하였다.

이들은 왕이나 의회가 전복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생각되자 수백 척의 배로 나누어 타고 아메리카 대륙으로 건너왔으며, 아메리카 원주민들로부터 땅을 빼앗아 "거룩한 나라"를 세우고자 하였다. 따라서 처음부터 두 세력 간에 토지를 둘러싼 갈등과 대립은 예견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둘째, 당시 미국에 이주해 온 청교도들은 종교적인 측면에서 매우 편협한 외골수들이었다는 점이다. 그들은 영국 국교회가 로마 교회로부터 독립하는 것만으로 만족하지 않고, 영국 국교회로부터 따로 떨어져 나온 "분리주의자"(Separatist)들이었다. 그들은 자신들을 사탄에 대항하여 거룩한 전쟁을 벌이는 사람들로 인식했으며, 자신들에게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은 모두 적으로 간주하였다.

 

마서 장로(Mather the Elder)라는 사람은 1623년에 행한 어느 설교에서, 자신들의 은인이었던 왐파노악 부족들의 대다수가 유럽인들의 이주로 인한 역병에 의해 죽임을 당하자, 이것을 두고 하나님을 찬양하며 특별한 감사를 드리기까지 했다고 한다. 이들에 의해 기독교 근본주의가 미국에 뿌리내리기 시작하였고, 이로써 미국유럽에 비해 훨씬 종교적으로 보수성을 띠게 된다.

셋째, 왐파노악 원주민들은 유럽계 이주자들에게 "우호적인 야만인"들이 아니었으며, 유럽 이주민들도  인종을 넘어서서 우정을 나누기 위해 원주민들을 초대한 것도 아니라는 것이다. 왐파노악 원주민들은 유럽계 이주자들과 대항하기 위하여 다른 원주민 부족들과 함께 델라웨어 동맹을 체결하고 있었고, 유럽인들의 힘을 두려워하고 있어서 그들을 전적으로 신뢰한 것도 아니라고 한다.

인디언 원주민 가운데 유일하게 백인들에게 교육받고 세례 받아 기독교인으로 개종한 스콴토라는 유럽인들의 이용물이 되었을 뿐이다. 당시 왐파노악 부족들은 유럽인들이 거주하던 플리머드 지역을 보호해주는 협약을 맺기 위해 찾아왔으며, 이들은 식량이 부족한 유럽계 이주자들의 사정을 알고서 자선의 의미로 여러 마리의 사슴과 칠면조 등을 가져왔다고 한다.

 

왐파노악 부족의 왕 마사소이트가 살아 있는 동안은 크고 작은 마찰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유럽인들과 원주민들 간에 겉으로나마 평화적인 관계가 유지되고 있었다. 그러나 서로 같은 땅을 둘러싸고 경쟁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서 평화로운 관계가 오래 유지될 수 없었음은 자명한 일이다. 한 세대가 지나고 유럽계 이주자들의 세력이 커지면서 힘의 균형이 깨어지자, 아메리카 원주민들과 유럽계 이주자들 간의 전쟁이 벌어졌다. 토지를 둘러 싼 갈등이 격화되어 이른 바 "필립 왕의 전쟁"(1675∼1676년)으로 불리는 전쟁이 발발한 것이다.

 

이 전쟁 후에 대부분의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몰살당하고, 일부는 캐나다 지역에 사는 프랑스인들에게 피난처를 구하거나 유럽인들에 의해 노예로 팔려가게 된다. 프랑스인들은 원주민들로부터 사들인 모피를 유럽에 팔았으므로, 원주민들에게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또한 당시 인디언 노예무역은 성공적이어서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보스턴의 일부 상선 소유자들은 아프리카 상아해안의 흑인들을 매매 대상으로 하는 노예무역에 나서게 된다.

 

원주민 살육한 뒤에 만들어진 미국의 "추수감사절"

 

첫 추수감사절 이야기는 터무니없는 사실로만 꾸며진 이야기는 아니다. 영국의 청교도들이 미국 땅에 처음 들어 왔을 당시 그들의 처지는 매우 열악했으며 스콴토와 왐파노악 원주민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그들의 생존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후에 더 많은 사람들이 영국으로부터 이주해 오면서 두 세력 사이에 힘의 변화가 생기자,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이주민들에 의해 제거된 것이다.

신화와 역사적 사실이 뒤범벅이 된 "최초의 추수감사절" 이야기는 1890대와 1900년대 초에 발달하게 된다. 당시는 미국이 여러 인종들의 집합 장소가 되면서 다양한 사람들을 통합해야 할 필요가 생기게 되었다. 당시의 교육자들이나 저술가들은 미국의 전통이 될 만한 역사를 기록해야 할 필요를 절실하게 의식하게 되었던 것이다.

 

또한 이 시기는 사회진화론이라는 이론에 근거하여 미국에 들어온 다양한 인종과 민족들이 들여온 문화들이 "용광로"(Melting Pot)에 들어가 용해되어 미국의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내던 시대였고 공교육은 사회 통합을 위한 주요 수단이었다. 이것을 염두에 두고 연방 정부는 1898년에 추수감사절을 법정 휴일로 공표하기에 이른다.

처크 라슨에게서 추수감사절의 기원에 관한 바람직한 교육 방법을 들어본다. 그는 미국의 첫 추수감사절이 역사적으로 존재했었지만 추수감사절은 3만여 년 전인 석기 시대부터 있어온 온 인류의 오래된 전통이라는 것을 학생들에게 주지시켜야 한다고 한다. 그리고 뉴잉글랜드 지역에 첫 추수감사절 3일 동안에 미국 원주민과 유럽 이주자들 간의 평화와 우정이 존재했었지만 오래 가지 않았었다는 것을 알리며 학생들에게 더 깊은 시각으로 역사를 볼 수 있기를 격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편, 아메리카 원주민 태생의 교육자인 필 자스트로우(Phil Zastrow)는 자신들을 아메리카의 "첫 번째 사람들"(The first people)이라 칭했다. 또한 자신들을 더욱 더 소외시키는 신화들을 더 이상 만들어내지 말고, 유럽계 이주자들이 대륙을 소유하는 과정에서 행해진 폭력의 역사를 덮어버리지 말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는 미국이 살육의 역사를 덮어버린 채, 다른 나라의 정치적 문제에 개입하여 인권을 논하는 것은 우스운 일이 아닌가라고 반문한다. 

[뉴스앤조이] 11-29 12:00

 

>> 목차고리 : 신학 > 실천신학 > 교회력

>> 바깥고리 : 추수감사절의 유래
 



   


A-Z




  인기검색어
kcm  318964
설교  165117
교회  119246
아시아  94987
선교  91248
세계  80989
예수  78708
선교회  69166
사랑  65046
바울  64982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