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8-01
 제목  지중해 향수병(서기전 600-400)
 주제어  [성서고고학]
 자료출처  성서유물박물관  성경본문  
 내용
74.지중해 "핵-형성"향수병(서기전 600-400)

서기전 600년경부터 지중해의 섬과 페니키아 지방을 중심으로 "핵-형성" 유리병들이 제조되기 시작하였다. 대부분 향수나 연고 등 비싼 용액을 담는 용기로 만들어진 이 유리병들은 국제 무역의 발달로 이스라엘을 비롯한 근동 지방에 널리 퍼져 나아갔다. 우선 막대기에 유리병 내부 모양과 같은 진흙 덩어리를 붙인 다음 녹은 유리 물을 주위에 묻혀 병의 틀을 완성한다. 어느정도 식은 다음 여러가지 색깔의 유리 물을 차례로 띠로 돌리면서 바르고 식기 전에 뾰쪽한 도구로 군데군데 끌어올리면 갈매기 모양의 무늬가 형성된다. 당시 대표적인 유리 그릇의 산지는 이스라엘사마리아와 페니키아의 두로시돈 등이다.

75.페니키아 핵- 형성 향수병 (서기전 600-400) 짙은 청색 몸통에 노란색의 띠가 둘러져 있으며 비교적 목이 긴 향수병이다.

성서 시대의 유리
고대 근동 지방에서 유리는 서기전 3000년경부터 석영 가루를 빚어서 덩어리로 만든 다음 표면에 구리 녹을 발라 불에 구우면 푸른 빛깔의 광택을 내는 파이앙스(faience)를 만드는 과정에서 우연히 발견되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유리로 여러 모양의 장신구나 그릇 등을 만드는 기술은 서기전 1600년경 메소포타미아 북부 지역에서부터 개발되기 시작하였다. 성서시대에 유리는 대부분 고유의 색을 지닌 색유리로서 매우 비싼 보석으로 취급되었다. 따라서 주로 목걸이에 끼워지는 어려 모양의 구슬이나 특히 이집트에서는 순금으로 된 틀에 박아 넣는 붉은 색의 카넬리안(홍옥), 짙은 청색의 라피스 라줄리(청금석), 하늘색의 터기옥과 함께 대표적인 보석으로 장식되었다. 서기전 1500년경부터는 받침대가 있는 사발 모양으로 유리 그릇이 만들어지기 시작하였다.

 

 

>> 목차고리 : 성서고고학

 



   


A-Z




  인기검색어
kcm  334258
설교  170447
교회  123869
아시아  98512
선교  94753
세계  84988
예수  82198
선교회  72947
사랑  69433
바울  68465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