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성경인명  작성일  2006-12-13
 제목  가인(Cain)
 주제어  얻음
 자료출처    성경본문  창 4:1, 히 11:4
 내용

뜻 : 얻음, 소유물


[1]

1) 아담의 장자이며 혼인에 의해 태어난 첫 사람(창4:1).
2) 동생 아벨의 제사만 하나님께서 받으시므로 투기하여 죽임. 그러나 하나님은 그를 불상히 여기시고 표를 주어 에덴의 동편 놋 땅에 거하게 하셨다(창4:1-22, 히11:4). 이곳에서 결혼하여 성읍을 건설했으며 문명을 발전시켰다. 신약성경은 살인자의 대표로 언급되어 있다(요일3:12; 유1:11).

 

[2]

1) 겐 사람의 선조(수15:57).
2) 유다산지의 마을(수15:57).

 

  • 가인과 아벨 (김희보:총신대 신대원 교수)

    1. 가인과 아벨과 셋의 이름

    이름의 뜻은 중요합니다. 하나님께서 내려 주신 사명을 뜻하거나, 그 이름에 부모님의 사상, 뜻과 바램 등이 포함되어 있기도 하고, 또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를 짐작할 수 있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1). 가인의 이름

      가인의 이름의 뜻은 '획득' '소유'입니다. 가인은 이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소유욕과 시기심이 많은 분입니다. 하나님께서 아우 아벨의 제물은 받으셨으나 자신의 제물은 받지 아니하시자, '가인이 몹시 분하여, 안색이 변하니'(창4:5)라고 기록된 말씀이 이를 입증해 줍니다.

      가인은 '농사하는 자'(창4:2)였습니다. 이 분이 아우보다 종교적인 열심히 있었기 때문에 먼저 하나님께 재물을 받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창4:3)라는 점입니다. 이 분은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것보다는 눈에 보이는 땅엣 것에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사셨던 분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합니다.

      2). 아벨의 이름

      아벨의 이름의 뜻은 '호흡' '공허'입니다. 호흡이란 말은 '생기(生氣) 곧 하나님의 숨'이란 말이니 아벨의 영적인 면을 강조됩니다. 그리고 '공허'라는 이름 그대로 형 가인에게 살해 당하여 젊은 나이에 인생을 끝마친 분입니다.

      아벨은 '양 치는 자'(창4:2)곧 목동이었습니다. 이 분은 형이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는 것을 보고 그때서야 비로소 자신도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게 되었는데,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을 드렸다고 했습니다. 형보다는 늦게 제사를 드렸지만 오히려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제물을 드릴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대로 '먼저 된 자 나중되고, 나중 된 자가 먼저 된' 것입니다.

      3). 셋의 이름

      셋의 이름은 '대신(代身)'입니다. 왜냐하면 가인이 아우 아벨을 들에서 쳐죽였기 때문에, 아담의 족보를 이어 내려 갈 아들이 없던 차에 하나님께서 셋을 대신 허락하신 것입니다. 나이 순서로보면 셋째입니다만 아담의 장자가 되는 축복을 받은 분입니다. 그래서 셋은 하나님을 예배하여 섬긴 첫 인물이 되었습니다.

      창세기 5:25 : "아담이 다시 자기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아들을 낳아 그의 이름을 셋이라 하였으니, 이는 하나님이 내게 가인이 죽인 아벨 대신에 다른 씨를 주셨다 함이며."

      2. 가인과 아벨의 제사

      왜 하나님께서는 아벨아벨의 제사는 받으시고, 가인과 가인의 제사는 받지 않으셨을까요? 이에 대하여 성경은 분명하게 설명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성경 말씀에 의지해서 그 실마리를 풀 수 있을 뿐입니다.

      히브리서 11:4 : "믿음으로 아벨은 가인보다 더 나은 제사를 하나님께 드림으로 의로운 자라 하시는 증거를 얻었으니 하나님이 그 예물에 대하여 증언하심이라. 그가 죽었으나 그 믿음으로써 오히려 말하느니라."

      이 말씀에 의하면 아벨이란 분은 믿음으로 제사를 드렸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받으신 것이고, 가인이란 분 또한 제사를 드렸지만 믿음으로 드리지 않았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받지 않으셨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믿음으로 드린 제사와 믿음없이 드린 제사란 구체적으로 무엇을 말하는 것입니까? 히브리서 11장 4절의 말씀에 의하면 믿음의 증거는 '하나님이 그 예물에 대하여 증언하심이라'고 했습니다. 즉 믿음으로 드린 제사냐 아니면 믿음없이 드린 제사냐 하는 것은 드린 예물이 무엇인가를 살펴 보면 알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가인이란 분과 아벨이란 분이 드린 예물은 각각 무엇이었습니까?

      창 4:3 : "세월이 지난 후에 가인은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

      창 4:4 :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가인이란 분은 땅의 소산으로 재물을 삼아 드렸고, 아벨은 양의 첫 새끼와 기름을 드렸다는 것인데, 도데체 이것이 무엇이 문제란 말입니까? 가인이란 분은 '농사하는 자'이니까 땅의 소산으로 재물을 삼아 드리는 것이 당연한 것이고, 아벨이란 분은 '양 치는 자'이니까 양의 첫 새끼와 기름을 드린 것이 당연하지 않습니까?

      이 말씀을 오해하면 하나님께서는 농부가 드린 제사는 기뻐하지 않으시고, 목축업자들이 드린 제사는 기뻐하신다는 것이 됩니다. 그러나 우리 하나님께서 생업과 직업에 따라 차별을 두어 사랑하고 미워하실 분이 아니시라는 것을 잘 아시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이 말씀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 것입니까?

      1). 율법이냐? 은혜냐? / 행위냐? 하나님의 선물이냐?

      형되신 가인 님은 아우 아벨 님보다 먼저 하나님께 제사를 드린 열심을 가지신 분이십니다. 이것만으로도 가인이란 분은 하나님께서 자신의 열심을 인정하실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또한 이분은 농사 짓는 분이었기 때문에 땅의 소산물을 드렸습니다. 그런데 아시다시피 땅의 소산물은 농사 짓는 분의 땀흘린 수고와 노력의 산물이 아닙니까! 결국 가인이란 분은 하나님께 동생 앞에서 자신을 크게 칭찬하시고 인정해 주실 것을 기대했던 것입니다. 만일 그렇지 않았다면 자신의 제사를 하나님께서 인정하지 않으실 때 '몹시 분하여 안색이 변할'(창4:5)리가 없잖습니까!

      반면에 아우되신 아벨 님은 양의 첫 새끼와 기름을 드렸기 때문에 자신의 행위를 내 세울 것이 없었습니다. 어미 양이 수고하여 낳은 새끼를 자신은 잡아서 제물로 드렸을 뿐이기 때문입니다.

      이 두 분의 제사 드리는 태도와 예물에 대하여 성경은 다음과 같은 판단의 근거를 주고 있습니다.

      로마서 3:19-28 : "율법의 행위로 그의 앞에 의롭다 하심을 얻을 육체가 없나니, 율법으로는 죄를 깨달음이니라. 이제는 율법 외에 하나님의 한 의(義)가 나타났으니... 곧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모든 믿는 자에게 미치는 하나님의 의니 차별이 없느니라... 그런즉 자랑할 데가 어디냐 있을 수 없느니라. 무슨 법으로냐 행위로냐 아니라 오직 믿음의 법이로니라. 그러므로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얻는 것은 율법의 행위에 있지 않고 믿음으로 되는 줄 우리가 인정하노라."

      가인이란 분은 자기 의(義), 자기 자랑, 즉 율법을 가지고 하나님 나왔기 때문에 버림을 받았고, 아벨이란 분은 하나님의 의(義), 하나님의 은혜를 믿고 나왔기 때문에 받아들여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에베소서 2:8-9 :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 행위에게서 난 것이 아니니 이는 누구든지 자랑하지 못하게 함이라."

       

      2). 제사냐? 순종이냐?

      가인과 아벨 두 분은 아버지 아담과 어머니 하와 두 분이 죄를 짓고 난 후에 부끄러움을 감추고자 무화과 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던(창3:7) 것과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 옷을 지어 입히시니라."(창3:22)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자랐을 것입니다.

      가죽 옷을 입히신 것은 하나님께서는 사람이 죄의 허물을 가리우고 용서 받을 수 있는 길은 짐승의 희생을 통해서만이 가능한 것임을 가르치신 것이지요. 그러나 가인이란 분은 부모의 가르침을 염두에 두지 않고 자신의 방법으로 제사를 드렸는데 하나님께서 받지 않으셨습니다. 하지만 아벨이란 분은 두 분 부모님의 가르침에 순종하여 어린 양의 희생으로 하나님께 제사를 드림으로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했던 것입니다.

      사무엘 상 15:22 : "여호와께서 번제와 다른 제사를 그의 목소리를 청종하는 것을 좋아하심 같이 좋아하시겠습니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나으니"


      3). 죄사함 없이 드리는 제사는 하나님께서 받으실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죄인의 제사는 받으실 수 없는 거룩하신 분이십니다. 그런데 죄를 씻는 방법은 하나님께서 이르시기를, "율법을 따라 거의 모든 물건이 피로써 정결하게 되나니, 피흘림이 없은즉 사(赦)함이 없느니라."(히9:22) 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가인이란 분의 제사는 받으실 수 없었던 것이고 아벨이란 분의 피흘림이 있는 제물은 받으셨던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죄의 사함을 받지 못한 분이 드리는 예배는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그 어떤 봉사나 헌신 보다 중요한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죄의 용서를 받아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거룩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죄를 미워하십니다. 죄는 충돌하십니다. 죄는 저주하시고 심판하십니다. 예배 시간 시간 출석에 열심내기 전에 먼저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십시오. 하나님의 일로 자신을 불사르게 내어 주는 헌신을 하기 전에 죄의 용서를 받으십시오. 그래야 하나님께서 여러분께서 드리는 예배와 헌신을 기쁘시게 받으시는 것입니다.

      <안정식목사 제공>

      •  



           


        A-Z




          인기검색어
        kcm  272914
        설교  152534
        교회  109162
        아시아  88309
        선교  84491
        세계  73848
        예수  72230
        선교회  62612
        바울  58523
        사랑  56615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