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9-11-01
 제목  인플루엔자(Influenza, A형 H1N1)
 주제어  [의학] [전염병] [병]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정의

 

인플루엔자라는 이름은 라틴어로 '영향을 끼치다'라는 뜻의 '인플루엔자(Influenza)'에서 유래됐다. 일반적인 증상은 오한, 발열, 인후염, 근육통, 두통, 기침, 무력감과 불쾌감이며, 발열과 기침같이 가벼운 증상을 가장 쉽게 볼 수 있으나, 종종 치명적일 수 있는 합병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SI가 돼지·인간·조류 바이러스가 혼합된 새로운 종류의 인플루엔자라고 밝혔으며, 과학적 용어로는 ‘A형 H1N1계 인플루엔자’로 분류하고 있다.

돼지의 일반적인 특성상 SI가 AI보다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본다. 돼지의 몸은 바이러스의 ‘혼합 공장 (mixing vessel)’으로 불릴 정도로 바이러스가 잘 섞이는 장소다. 돼지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받아들이는 문(수용체)이 사람과 같기 때문이다.

AI는 잘 퍼지진 않지만 치사율이 높고, SI는 전파력은 강하지만 치사율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AI는 동남 아시아·동유럽 등에서 제한적으로 유행하면서 감염자의 60% 정도가 사망했다. 반면 SI는 아직까지 치사율이 그리 높지 않아 보인다.

SI는 ‘인류의 대재앙’으로 기록된 1918년 스페인 독감과도 비교된다.


조류·사람·돼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섞이면서 생긴 변종이다. 사람이 걸리는 일반적인 계절 독감과 다르다. 환자의 증상은 독감과 유사하며 사람 사이에 감염되고 있다.


2009년 4월 13일 멕시코 오하카주에서 시작된 미국멕시코를 비롯 전세계로 확산되 있는 바이러스는 A형 H1N1형에서 유전체가 변형된 ‘신형’이다. 기존 돼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조류 인플루엔자와 사람 인플루엔자가 합쳐지는 과정에서 유전체 변형이 일어났다. 이 때문에 돼지끼리 퍼지던 바이러스가 사람 간에도 전파되고 있다.

 

감염경로

경로는 두 가지다. 우선 독감에 걸린 돼지나 돼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질과 접촉하면 걸릴 가능성이 있다. 또 이 인플루엔자에 걸린 사람을 통해 걸리기도 한다. 일반 인플루엔자와 마찬가지로 공기를 통해 전파되며 기침이나 코를 풀 때 잘 퍼진다.

 

 

증상

 

잠복기가 1~7일이며 열이 나고 기침·콧물·식욕부진·무력감 등이 생긴다. 사람에 따라 구토나 설사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그러나 독감 환자가 돼지 인플루엔자에 감염되면 몸 안에서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생길 수 있다.

  • 몸 곳곳의 통증. 특히 관절과 목.
  • 심한 추위와 발열(37.8℃ 이상)
  • 피로감, 불쾌감
  • 두통
  • 눈물 분비
  • 눈, 피부(특히 얼굴), 입, 목과 코의 충혈
  • 어린이에게는 복통, 설사같은 위장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인플루엔자에 걸린 사람들은 대부분 폐렴 합병증 때문에 사망한다. 인플루엔자가 장기에 상처를 내고 폐렴균이 침투해 합병증이 생긴다. 조기 발견해 2차감염을 막으면 치료 효과가 높다.


멕시코 SI는 감염 부위가 호흡기에 국한되고 독성이 약하다. 감염 후 일주일 정도 지나면 낫는다. 반면 AI는 사람이나 닭의 모든 장기가 감염된다. 독성이 강해 치사율이 높은 것이다. 멕시코 SI가 전염력이 강한 이유는 사람의 세포 내 단백질이 SI의 감염력을 상승시키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예방 및 치료

 

평소에 손을 잘 씻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기존의 독감 예방 백신을 맞는 것은 효과가 없다. 타미플루를 먹으면 잘 치료된다. 예방약으로 비치하거나 복용하지 말아야 한다. 기침할 때 휴지로 입 가리고 하기 등 일반적인 독감 예방 수칙을 잘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기침하거나 코를 푸는 환자와는 2m 이상 떨어져 있어야 옮지 않는다.


인플루엔자 항바이러스제인 오셀타미비르(Oseltamivir, 상품명 타미플루)와 자나미비르(Zanamivir, 상품명 릴렌자)가 치료와 예방 효과가 있는 게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009년 4월 현재 250만 명 분의 타미플루를 보관하고 있다.

 

 

>> 연결고리 : 전염병

 



   


A-Z




  인기검색어
kcm  1129757
교회  580179
선교  528031
설교  505450
예수  496513
아시아  415681
세계  387316
선교회  367204
사랑  361112
바울  358630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