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9-05-29
 제목  임진왜란(壬辰倭亂)
 주제어  [전쟁사] [한국사] 정유재란 [이순신]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1592년(선조 25)부터 1598년까지 2차에 걸쳐서 우리 나라에 침입한 일본과의 싸움. 1차 침입이 임진년에 일어났으므로 ‘임진왜란’이라 부르며, 2차 침입이 정유년에 있었으므로 ‘정유재란’이라 한다. 이 왜란을 일본에서는 ‘분로쿠(文祿)·케이초(慶長)의 역(役)’이라 하고, 중국에서는 ‘만력(萬曆)의 역(役)’으로 부른다.

조선은 선조 때에 접어들어 양반들이 당파 싸움을 일삼으면서 국방을 소홀히 하였다. 이이(李珥)가 ‘십만 양병설’을 주장하여 국방의 중요성을 역설해도 도리어 지배 계급들은 배척하는 실정에 있었다. 그처럼 조선이 안일한 생활을 하고 있을 때 일본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나와 혼란기를 수습하고, 전국을 통일하여 봉건적인 지배권을 강화하였다. 그리고 도요토미는 국내 통일에 이용한 제후들의 힘을 밖으로 돌려 자체의 불안을 없애려 했다. 특히 당시 유럽에 의해 발전한 신흥 상업의 세력을 억제하기 위해서도 대륙 침략을 꿈꾸게 되었다. 그의 처음 의도는 조선과 동맹을 맺고 명나라를 침공하자는 데에 있었다. 조선에 서신을 보내어 통신사를 보낼 것을 요구해 왔다. 무례한 구절이 있어 거절했으나 재차 교섭이 와서 황윤길과 김성일을 보내어 그들의 속셈을 살폈다. 그러나 두 사신의 보고는 상반되어 조정의 대신들도 의견이 엇갈렸다.
황윤길은 서인(西人)이고 김성일은 동인(東人)이라 감정이 대립된 것이다. 결국 조정은 일본의 침략을 예상하는 황윤길의 보고를 무시하고, 김성일의 의견을 따르게 되어 국방을 소홀히 했다. 늦게서야 일본의 대륙 침략 계획을 알아 낸 조정은 요충지인 영남(경상도)에 힘을 기울였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고, 다만 전라 좌수사 이순신만이 전쟁의 준비를 갖추고 있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교섭이 결렬되자, 곧 원정군을 편성하여 1592년(선조 25년) 4월에 15만 대군으로 조선을 침공했다. 고니시 유키나가를 선봉으로 하는 1군이 부산을 함락, 가토 기요마사와 구로다 나가마사 등과 합세하여 반도를 세 갈래로 나누어 침공해 올라왔다.
조정에서 급파한 이일과 신립이 상주와 충주에서 전사하자 서울의 민심이 동요되었다. 5월 2일에 서울이 함락되고 6월에 평양을 빼앗겼다. 대궐을 불태우고 임금이 피난을 가자 백성의 원망이 극도에 이르렀다. 가토 기요마사는 함경도로 북진, 회령에서 두 왕자를 포로로 잡기에 이르렀다.

한편 해상에서는 경상 우수사 원균이 패하여 많은 함선을 잃었으나, 전라 좌수사 이순신의 등장으로 전세가 역전되었다. 특히 거북선으로 많은 전공을 세웠다. 이순신은 평상시부터 정비해 두었던 전선을 이끌고 경상도 해안에서 일본의 수군을 닥치는 대로 격파했다. 1차는 옥포에서, 2차는 사천, 당포, 당항포에서, 3차는 한산 앞바다에서, 4차는 부산 해전에서 적선을 모조리 격파했다.
특히 한산섬에서 적선 60여 척, 부산에서 100여 척을 쳐부수고 제해권을 완전히 장악하여 적의 통로와 보급로를 차단시켜 버렸다.

한편 내륙에서는 각계 각층의 의병이 일어나 왜군에 항전했고, 명나라의 도움을 얻어 평양을 다시 찾고 남진해 왔다. 서울에 모였던 왜군은 함경도에서 철수한 가토 군과 합세하여 행주 산성을 공격하였으나, 권율에 의해 크게 패하였다.
이 싸움은 김시민의 진주 싸움, 이순신의 한산섬 싸움과 더불어 임진왜란의 삼대첩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 때 명나라 군대는 심유경을 내세워 서울에 있는 적과 화의를 교섭, 왜군이 거기에 응하여 1593년(선조 26년) 4월에 전군을 남하시켰다.
불리한 처지에서 화의에 응했던 왜군은 갑자기 지난 진주 싸움의 치욕을 보복하려는 듯 진주 산성을 공격하여, 전란 중 가장 치열한 육전이 벌어졌다. 이 싸움에서 의병장 김천일, 경상 우병사 최경회, 충청 병사 황진 등이 전사하고 성은 마침내 함락되었다. 그러나 심유경이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본영에 들어가 강화 회담이 진행되면서 일단 싸움은 멎었으나, 일본의 무리한 요구 때문에 2, 3년 만에 화의는 결렬되었다.

다시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14만 대군으로 재침공하니, 그것이 1597년(선조 30년)의 이른바 정유재란이다. 다시 고니시 유키나가와 가토 기요마사가 침입해 왔다. 그들은 이순신을 두려워하여 간첩을 침투시켜 그를 모함하는 데에 성공했다.


결국 이순신은 원균을 옹호하는 일파의 모함을 받아 옥에 갇혔다. 마침내 일본의 대군이 계속 상륙하자 명나라에서도 다시 원군을 급파했다. 조선에서도 이원익을 체찰사, 권율을 도원수로 삼고, 이덕형, 김수 등으로 흥복군(興復軍)을 창설하게 하는 동시에 방어를 굳게 하였다. 이 때 일본 수군은 이순신이 없는 틈을 타서 해전을 벌이니 원균 등이 전사하고 전선이 대파되었다.
그러나 우리 나라와 명나라 연합군도 총반격을 가하고, 이순신을 다시 기용하여 남은 선박 12척으로 해군을 재편성, 결사적인 항전 끝에 제해권을 회복하고, 명량에서 적의 함대 133척을 맞아 대승을 거두었다. 그 무렵 도요토미가 죽자 왜군은 그의 유언에 따라 후퇴했다. 이순신은 노량에서 도망가는 적함 200여 척을 격파하고 장렬한 최후를 마쳤다.

7년간의 왜란은 끝났으나 조선, 명, 일본의 3국에게 커다란 영향을 주었고 특히 싸움터였던 조선은 황폐화되고 백성은 도탄에 빠졌다. 경제적 파탄과 사회 질서의 붕괴를 가져왔으며, 전란에 따른 인명의 손상은 말할 것도 없고, 문화재의 손실과 각처에서 도둑이 날뛰었다. 한편 조정은 유비 무환을 깨닫고 훈련 도감을 만들어 무예를 닦게 했고, 각 지방에도 교관을 두어 무예를 가르쳤다. 무기도 재래식에서 개량, 발명하여 대비했다. 명나라에 대한 사대 사상이 굳혀지는 반면, 왜인에 대한 재인식과 적개심이 더욱 높아졌다.

일본의 경우,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국민 경제를 퇴락시켜 국내의 봉건 제후의 세력이 약화되어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정권 장악을 쉽게 만들었다. 조선에서 다수의 백성을 포로로 데려다 경작 노동에 이용하는 노예 매매를 시작했다. 그 중에는 도자기 기술자가 있어 일본 도자기업을 발전시켰을 뿐만 아니라 조선의 활자를 탈취해다가 활자 기술의 커다란 발전을 보았다. '퇴계집' '동의보감' 등의 서적을 가져다 문화 발전에 도움을 주었다.

한편 명나라는 대군을 조선에 파병하여 국력이 소모된 데다 국가 재정까지 어려움에 빠져, 만주에 있던 여진족의 세력이 팽창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와서 마침내 명나라에서 청나라로 넘어가는 계기가 되고, 동양의 국제 정세를 크게 전환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

 


임진왜란 연표

 

1583(선조 16 계미)

 
 7. 신립(申砬), 여진 추장 니탕개(尼蕩介)의 난 진압함
경상병사 김지,() 승자총통을 창제함
 9.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오사카성[大阪城]을 쌓음

1585.(선조 18 을유)

 
 7. 도요토미, 관백(關伯 : 일본 천황을 보좌하여 정치하던 최고의 직)이 됨

1587.(선조 20 정해)

 
 2. 녹도·가리포·흥양 손죽도에 왜구가 침입하여 녹도만호 이대원(李大源) 이 전사함
 3. 도요토미, 큐슈[九州]를 평정함
 9. 이순신(李舜臣), 두만강 하구 녹둔도(鹿屯島)에 침입한 여진족을 격퇴함
대마도의 일본사신 다찌바나 야스히로[橘康廣], 수신사 파견을 요청함

1588.(선조 21 무자)

 
 1. 북병사 이일(李鎰), 여진족의 소굴 시전부락(時錢部落)을 토벌함
 3. 이일(李鎰), 제승방략(制勝方略)의 시행을 건의함
12. 대마도의 일본사신 소오 요시토시[宗義智]·켄조[玄蘇] 등 통신사 파견을 요청함

1589.(선조 22 기축)

 
 1.  비변사, 재능있는 무장들로 이순신·조경·박진 등을 발탁함
 6.  일본에서 사신 켄조 등을 재차 파견하고 공작새·조총 등을 바침
 7.  경상·전라·충청도의 방어를 위해 수사·병사 등을 선발 배치
 9.  일본에 통신사 파견을 의결함
10.  정여립(鄭汝立) 역모사건 발생함

1590.(선조 23 경인)

 
 3. 도요토미, 전국을 통일함
일본에 통신사 황윤길(黃允吉)·김성일(金誠一)·허성(許筬) 등을 파견함
11. 통신사 황윤길, 도요토미로부터 답서를 받음

1591.(선조 24 신묘)

 
 1. 통신사 황윤길 등, 소오·켄조 등과 함께 부산포로 귀환함
 2. 이순신, 전라좌도 수군절도사가 됨
유성룡(柳成龍), 좌의정이 됨
 3. 선조, 통신사의 귀환 보고를 받음. 정사와 부사 간에 의견이 엇갈림
 5. 명나라에 사신을 보내 일본이 명을 침략할 준비를 한다고 통보함
 8. 도요토미, 내년 3월 1일 명을 정벌하겠다는 계획을 확정함
10. 도요토미, 큐슈의 나고야[名護屋]에 성을 쌓고 대본영을 만들기 시작함
11. 도요토미, 필리핀에 조공을 바치라는 글을 보냄
12. 도요토미, 조카인 도요토미 히데쓰쿠[豊臣秀次]에게 관백의 직위 물려줌

1592.(선조 25 임진)

 
1. 도요토미, 동원령을 내려 전국각지 영주들의 병력을 동원하기 시작함
2. 신립(申砬)·이일 등, 각 지방의 군비를 점검함
3. 일본 침략군 대마도에 집결함
3. 27 이순신, 처음으로 거북선에서 총통 사용을 시험함
4. 14 왜군, 조선에 상륙하여 임진왜란이 시작되고 부산진성·동래성 함락됨
4. 24 이일, 상주에서 왜군에게 패함
4. 28 신립, 충주 탄금대에서 왜군에게 패함
광해군, 세자로 책봉함
4. 30 선조, 서북지방으로 피난길에 오름
4. 곽재우(郭再祐)·조헌(趙憲) 등의 의병이 처음으로 봉기함
5. 2 왜군 한성을 점령함
김천일(金千鎰) 등의 의병이 봉기함
5. 7 이순신, 처음 출동하여 옥포해전에서 26척의 왜선을 격파함
5. 29 이순신, 사천해전에서 거북선을 최초로 사용
6. 2 이순신, 당포해전에서 왜선 20척을 격침시킴
6. 13 왜군에게 평양이 함락됨.
6. 선조, 의주로 피란함
이덕형(李德馨)을 명나라로 보내어 지원을 요청함
명나라, 요동군 원군으로 압록강을 건너옴
7. 8 이순신, 한산도해전에서 왜수군을 대파하고 제해권을 완전 장악함
7. 광해군, 분조(分朝) 활동을 시작함
묘향산의 휴정(休靜)을 중심으로 전국의 승병이 일어남
권율(權慄)·황진(黃進) 등, 충청도의 웅치·이치에서 왜군의 전주 입성을 저지함
의병장 고경명(高敬命) 제1차 금산(錦山) 전투에서 패해 전사함
명 원군 평양성에서 대패함
함경도 회령에서 임해군·순화군 두 왕자가 왜군에게 사로잡힘
8. 제2차 금산전투에서 패해 의병장 조헌·영규(靈圭) 등 칠백의사 전사함
명나라의 심유경(沈惟敬), 평양에서 왜군과 화친교섭을 시작함
9. 1 이순신 부산포 해전에서 왜수군 130여척 대파함
9. 박진(朴晋), 경상도 경주성을 수복함
이정암() 황해도 연안성에서 왜군을 물리치고 성을 사수함
정문부(鄭文孚) 함경도 경성을 수복함
10. 김시민(金時敏), 1차 진주성전투에서 대승함
12. 이여송(李如松), 등의 명나라 원병 4만명 압록강을 건너옴

1593.(선조 26 계사)

 
  1. 9 조·명 연합군 평양성 수복함
  1. 명군, 벽제관전투에서 일본에 패함
  2.12  권율(權慄) 행주산성(幸州山城)에서 왜군 대파함
  2. 함경·평안도 지방의 가토오 키요마사(加藤淸正)의 왜군 한성으로 퇴각하여 집결함.
  3 심유경 한성에서 왜군과 강화 교섭을 재개함
  4 왜군 철수하기 위해 경상도 해안으로 퇴각함
  6 권율을 도원수(都元帥)로 임명함
2차 진주성전투에서 패해 창의사 김천일(金千鎰)·최경회(崔慶會) 등 전사함
  7. 포로가 되었던 두 왕자 귀환함
이순신, 수군의 기지를 한산도로 옮김
  8. 강화회담의 진전에 따라 명 원군과 왜군 철수하기 시작함
이순신, 삼도수군통제사(三道水軍統制使)가 됨
10. 선조, 한성에 돌아옴

1594.(선조 27 갑오)

 
  2. 훈련도감(訓鍊都監)을 설치함
  4. 승병장 유정(惟政) 울산에서 가토를 만남(12월까지 3차례)

1595.(선조 28 을미)

 
 3. 병조 무신들에게 <<기효신서(紀效新書 : 명나라 장군 척계광의 병서)>>를 학습하게 함
11. 명의 책봉사 이종성(李宗城) 등 부산 왜영에 도착함

1596.(선조 29 병신)

 
 7. 이몽학(李夢鶴), 홍산에서 난을 일으키자 홍가신(洪可臣)이 평정함
 8. 의병장 김덕령(金德齡) 모함으로 인해 옥사함
명의 책봉사 양방형(楊方亨) 등 일본에 도착함
 9. 도요토미, 명의 책봉에 반발하여 조선재침을 명함

1597.(선조 30 정유)

 
 1.14. 왜군, 다시 조선을 침입하여 정유재란 발발함
 2. 이순신, 무고로 파직 하옥됨, 원균(元均) 삼도수군통제사에 임명됨
 3. 명나라 군대 다시 출병함
 7. 칠천량해전에서 대패하여 조선수군 궤멸되고 원균 전사함. 이순신 삼도수군통제사에 다시 임명됨
 8. 왜군, 전라도 방면으로 침입하여 남원성(南原城)이 함락됨
 9. 이순신, 명랑해전에서 12척으로 왜선 133척과 맞서 30척 격파
명군, 직산전투에서 왜군을 격퇴시킴
10. 왜군, 울산과 순천 사이의 남해안으로 퇴각하여 주둔함

1598.(선조 31 무술)

 
 1. 조·명 연합군 울산 도산성(島山城)의 가등청정을 공격했으나 실패함
 3. 이순신, 고금도에 침입한 왜선 16척을 격멸함.
 8. 도요토미 사망함(62세)
 9. 도요토미의 유언으로 왜군 철수하기 시작함
조·명연합군 수륙 양면에서 순천 왜교성의 고니시를 포위 공격하였으나 실패함
11. 이순신, 노량해전에서 왜수군 200여 척을 대파하고 전사함
울산·사천·순천 등에 주둔하던 왜군 모두 철수함
12. 전쟁 중의 일을 이유로 영의정 유성룡 삭탈관작 함

1599.(선조 32 기해)

 
 2. 명의 주력부대 본국으로 철수하고 일부만 한성에 남음
 5. 여진의 침입에 대비하여 북쪽 국경의 군비를 강화함

1600.(선조 33 경자)

 
 2. 대마도주 소오 요시토시[宗義智] 등, 피로(被虜) 160여 명을 송환하고 강화를 요청하는 서계를 보냄(4월까지 333명 더 송환)
 9. 잔류해 있던 명나라 군대 철수 완료함
10.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 일본 내의 실권장악함

1601.(선조 34 신축)

 
 5. 대마도에 교생 박희근(朴希根) 등을 보내 사정을 살핌.
 6. 대마도주 소오 등 피로인 2백 5십명을 송환하고 강화를 요청하는 서계를 보냄

1602.(선조 35 임인)

 
 2. 천총(千摠) 전계신(全繼信) 등을 파견하여 일본의 정세를 파악함
 8. 납치된 조선인 2백 29명 송환됨
12. 대마도에서 통신사 파견을 요청하자 피로인 전원 쇄환과 전쟁 사죄 요구함

1604.(선조 37 갑진)

 
 6. 승려 유정(惟政) 등 탐적사(探賊使)로 대마도에 파견하고 교역을 허락함
 

1605.(선조 38 을사)

 
 4. 유정, 일본에서 피로 3천여 명을 인솔하고 귀환함(다음달 추가로 1천 4백명 귀환)

1606.(선조 39 병오)

 
 4. 대마도주 소오 등 강화를 독촉하자 국서를 먼저 보내고 왕릉도굴범 인도를 강화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함.
11. 대마도에서 도쿠가와의 국서와 왕릉도굴범 2인을 인도함

1607.(선조 40 정미)

 
 2. 회답겸쇄환사(回答兼刷還使) 여우길(呂祐吉)을 파견하여 국서를 전달하고 도쿠가와와 회담함
 7. 쇄환사 일행 피로 천 3백 4십명을 인솔하고 귀환함

1608.((광해군 즉위년 무신)

 
 2. 선조 승하하고 광해군 즉위

1609.(광해군 원년 기유)

 
 6. 부산에서 겐조 등과 기유약조(己酉約條)를 체결하고 일본과의 국교를 완전히 회복함

출처 : 국립진주박물관

 

 

>> 목차고리 : 세계 > 아시아 > 동아시아 > 대한민국

>> 참고고리 :  이순신

>> 연결고리 : 한국사

 



   


A-Z




  인기검색어
kcm  310999
설교  163489
교회  117965
아시아  94062
선교  90306
세계  79994
예수  77809
선교회  68255
바울  64102
사랑  63523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