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11-14
 제목  마포삼열(馬布三悅, Samuel Austin Moffet, 1864~1939)
 주제어  모펫 마펫 [외국인 선교사] [내한 선교사] [선교사]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모펫 또는 마펫으로 불리던 한국명 마포삼열()의 본명은 'Samuel Austin Moffet'이다. 인디애나주() 매디슨 출생으로 1884년 하노빌대학을 졸업하고, 1889년 매코믹 신학교를 졸업하였다. 하노버대학 신학과에 입학하였으나 대학원에서는 화학을 전공,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그는 1889년 4월 15일에 미국 북장로회 선교부로부터 한국선교사로 임명되어 1890년 1월 인천 제물포를 거쳐서 서울 마포강변에 역사적인 첫발을 내디었다. 처음 6개월간은 한국어를 공부하였고, 언더우드로부터 경신학교의 전신인「예수교학당」을 인수하여 교육사업에 몰두하였다. 

1893년까지 서울에서 활동하고, 1893년 이후에는 평양에서 선교활동에 종사하였다. 1901년 평양 장로회신학교를 설립하고, 초대 교장에 취임, 근대교육에 힘을 쏟았다.

 

1918∼1928년에는 숭실중학교와 숭실전문학교의 교장을 역임하고, 평안도에 많은 학교와 교회를 설립하였다. 1912년 ‘105인 사건’으로 한국의 애국지사들이 투옥되자, 매큔[한국명 ] ·에비슨 선교사 등과 함께 이 사건이 사실무근의 날조사건이며 고문 등 비인도적 방법이 자행되고 있다 하여 당시의 조선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에게 항의하고 미국의 장로회 본부에 일제의 만행을 보고하여 국제여론을 환기시키는 데 힘썼다.

 

1936년 다시 돌아올 것을 기약하고 마포삼열은 병을 얻고 요양을 위해 귀국하였다가 1939년 10월 24일 캘리포니아 몬로비아에서 별세하였다.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었는데, 그 중 둘은 한국에서 선교사업에 종신하였다.


마포삼열 목사 유해 장신대 이장
“나를 조선땅에 묻어 주오”한국을 사랑한 美목사 ‘70년만의 귀환’

105년전 평양장로회신학교 설립 1936년 日帝에 쫓겨나…
3년뒤 별세 9일 오전 이장예식… 유족들도 참석

“나는 조선에 와서 복음을 전하기 시작하기 전에 황주에서 하나님 앞에 기도하고 결심한 바 있었다. 나는 이 나라에서 십자가의 도(道) 외에는 전하지 않기로, 오직 하나님의 그 뜻대로 죽든지 살든지 구원의 복음을 전하기로 굳세게 결심했다.”

(한기총 편 ‘한국교회 120인 설교집’ 중)

미국 장로교 출신 선교사로 한국에 최초의 신학교인 평양장로회신학교를 설립하고 초대 교장을 역임한 마포삼열(馬布三悅·미국명 사무엘 오스틴 모펫·1864~1939) 목사의 유해가 한국에 묻힌다. 서울 광장동 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김중은)는 개교 105주년 기념일인 9일, 교내 이상조기념도서관 앞동산에 마포삼열 목사의 유해를 이장한다. 1936년 일제의 신사참배 강요를 거부하다 가방 두 개만 들고 쫓기듯 한국을 떠난 지 꼭 70년, 그가 미국에서 세상을 떠난 지 67년 만에 한국에 돌아오는 것이다.

마포삼열 목사는 최초의 미국인 선교사인 아펜젤러·언더우드 목사가 한국에 온 5년 후인 1890년, 자신의 26회 생일이던 1월 25일 한국에 도착했다. 평양을 근거지로 삼은 그는 1901년 자신의 집 사랑방에서 평양장로회신학교를 설립해 목회자 양성에 나섰고 장대현교회의 담임목사를 지냈다. 이 학교 1회 졸업생 중 한 명이 1907년 평양대부흥운동을 이끈 한국인 최초의 장로교 목사인 길선주이다.

그 후에도 장로회 8대 총회장을 맡았던 마포삼열 목사는 일제의 만행을 미국 장로회본부에 보고, 국제여론을 환기시키는 데 애썼다. 조선에 도착하기 전 하나님께 했던 맹세를 그대로 실천한 것. 결국 그는 1936년 일제의 압력 때문에 다시 돌아올 것을 기약하면서 미국으로 돌아갔지만 결국 1939년 그곳에서 별세했다. 그의 아들 중 사무엘 휴 모펫 목사는 장신대 학장을 역임하고 현재 미국 프린스턴신학대학원 석좌교수로 있으며, 넷째 하워드 모펫 박사는 동산병원 원장으로 오래 재직하고 현재는 미국에 거주하는 등 마포삼열 목사는 2대에 걸쳐 한국과 인연을 맺어왔다.(조선일보)



국제기독신문 기자 2006-05-14 (72 호)

>> 목차고리 : 신학 > 선교 > 선교사

>> 연결고리 : 미국선교사, 내한 선교사한국 교회사, 장로교

 



   


A-Z




  인기검색어
kcm  335539
설교  171014
교회  124330
아시아  98871
선교  95096
세계  85407
예수  82504
선교회  73329
사랑  69714
바울  68769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