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4-01
 제목  학생수의 증가와 증축 (전주신흥고등학교 90년사 15)
 주제어  
 자료출처  전주신흥고등학교  성경본문  
 내용

목차

 

갑오개혁이후의 신교육   

선교사들의 내한과 기독교학교의 설립  

미국남장로교 선교사들의 내전과 선교 활동의시작

최초의 신흥인 김창국   

시대적 배경

신흥학교의 개교

희현당

일제의 무단정치

초창기의 신흥학교

삼일운동의 배경

전주의 삼일운동

삼일운동과 신흥

일제의 문호정책

기독교의 재흥과 시련

학생수의 증가와 증축

1920년대 신흥학교 개황

인톤교장과 1930년대 초

조선총독부 지정 신흥학교

항일의 몸짓

광주학생운동과 신흥

신사참배 거부와 폐교

종교교육과 신앙생활

 

> 참고자료 :  삼일운동 

 

 

3)학생수의 증가와 건물의 증축

삼일운동 이후 일제의 문화정책으로 교육기관이 많이 설립되었으며, 학생수도 급격히 증가하였다. 민족적인 차원에서 볼 때 우리민족은 3·1운동 이후 급변하고 있는 세계사적인 흐름 속에서 신시대 지향적(新時代 指向的)인 의식이 싹트게 되었고, 독립운동이 장기화(長期化), 지하화(地下化) 되어감에 따라 내적인 실력배양이 무엇보다 더 중요한 것임을 깨달아 교육에 열을 올리게 되었다. 이러한 민족적 자각은 1920년대를 소위 "교육에 대한 광적인 열망"의 시기로 만들었다.

삼일운동의 여파로 신흥학교는 1919년 7명, 1920년에 9명의 보통과 졸업생을 냈을 뿐, 고등과는 2년 동안 졸업생을 내지 못하였다. 그러나 1920년에 전체 학생수가 60명이었던 신흥학교는 1921년에는 200명으로 학생수가 증가하였고 1931년에는 호남에서 최고 숫자인 734명(고등과234명, 보통과 500명)까지 그 수가 증가하였다. 이와 같은 갑작스러운 수의 증가는 학교의 시설이나 교사의 질적인 문제에 있어서 커다란 난점에 봉착하게 되었다. 그것은 호남지방 각 선교학교에서 공통적으로 겪는 문제였다. 이 중 교사의 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각 노회에서는 하기 방학 중 교사강습회를 열어 교사의 자질 향상을 꾀하였다. 1921년 3월 15일에 군산의 개복동 교회에서 열린 제 8회 전북노회에서 학무위원장인 에버솔 목사는 여름마다 각 학교 교사를 소집하여 1개월간 "사범강습"을 하도록 한다는 보고를 하였고, 이후에도 노회에서는 여러 차례 여름방학 중 교사강습에 관한 문제가 논의된 점으로 보아 당신에 교사의 자질 향상 문제가 상당히 심각했던 것으로 보인다.

순천의 매산 학교는 1922년 봄 교원들의 보수가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동맹 휴학을 했는가 하면,30)신흥학교는 1926년 교직원들이 처우문제와 시설문제 등으로 총사직서를 내기도 하였다. 당신 조선일보에 실렸던 신흥학교 교사들의 사직에 관한 기사를 옮겨보면 다음과 같다.31)


30) 東亞日報, 1922. 3. 3

31) 韓鮮日報, 1926. 6. 5. 독자들의 편의상 현대어로 옮겨 적었음.


新興學校 敎員 總辭職-교장이 요구조건을 듣지 않는 까닭으로 전주 읍내에 있는 사립 신흥학교에서는 이전부터 그 학교 교원과 교장 사이에 여러 가지 불평이 많이 있던 중 지난 3일 보통과 선생일동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요구조건을 교장에게 제출하였으나 교장은 이에 대하여 부당한 일이라 하며 듣지 않음으로 보통과 선생일동은 드디어 총사직을 하였다더라.


* 要求條件 *

1) 得遇改善 2) 昇格問題 3) 設備完全


위의 기사 내용에 나타난 당시 교사들의 요구사항은 모두 학교의 재정문제와 관련되어 있어서 자체적으로 완전한 재정조달이 불가능했던 당시 상황으로서는 조속한 해결이 어려웠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선교사들이 본국에서 얼마만큼의 자원금을 얻어오느냐가 궁극적인 해결의 열쇠였다.

1925년 선교사 위인사와 변요한은 안식년은 맞아 귀국하는 길에 신흥학교의 교사증축을 위한 자금모집 위원이 되었다. 그들이 미국에 들어가 극력 주선한 결과 1927년 6월 신흥학교의 건축자금이 마련되었다. 이 건축자금을 기증한 사람은 미국 북 캐롤리나의 Greensboro에 사는 리차드슨 여사(Mrs. Lunsford Richardson)였다. 이 건축자금으로 세워진 건물이 "Richardson hall"이라고 불리는 구 본관이다. 이 건물은 7만원의 예산을 들인 평면 165평에 총건평 475평의 3층 벽돌 건물이었다. 이 건물은 1927년 6월 개토기공식(開土起工式)을 거행하였다. 이 건물은 그 후 계속 신흥학교의 본관으로 사용되었으며, 1982년 7월 10일 화재로 불탈 때까지 54년간 신흥학교 역사의 산 증인이 되었다.

한편 1936년 3월에는 리차드슨 여사가 기증한 9,000불 건축비를 중심으로 하여 33,000여원의 공사비로 건평 165평인 벽돌 2층 건물을 건물을 지어 대 강당 겸 체육관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이 건물은 리차드슨 여사의 오빠로서 당신 미국 남장로회 전도국 총무로 시무하던 스미스(Egbert Smith)박사의 이름을 따서 "EGBERT SMITH AUDIRIUM"이라 칭하였다. 이 건물은 그 동안 체육관 겸 강당으로 사용되어 오다가 강당으로만 사용되며 신흥학교의 모든 예배의식이 이 강당에서 거행되고 있다.

 



   


A-Z




  인기검색어
kcm  339368
설교  172871
교회  126056
아시아  100391
선교  96408
세계  86662
예수  83749
선교회  73845
사랑  70056
바울  69221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