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개역개정   KJV   NIV   공동번역   북한성경   Afr1953   BulVeren   Dan   GerElb1871   GerElb1905   GerLut1545   GerSch   UMGreek   ACV   AKJV   ASV   BBE   DRC   Darby   ESV   Geneva1599   GodsWord   HNV   JPS   Jubilee2000   LITV   MKJV   RNKJV   RWebster   Rotherham   UKJV   WEB   Webster   YLT   Esperanto   LXX(o)  
 현재위치 : HOME > 창1 검색

  성경 : 31건   관주 주제어   1  2 3 4 5 6 7 8 9 10  ...50 다음

창세기 1장


창조의 시작

 1. 태초에 하느님께서 하늘과 땅을 만드셨다.   
 2. 땅은 아직 모양을 갖추지 않고 아무것도 생기지 않았는데 어둠이 깊은 물우에 뒤덮여 있었고 그 물우에 하느님의 기운이 휘돌고 있었다.   

첫째날-빛

 3. 하느님께서 <<빛이 생겨라.>> 하시자 빛이 생겨났다.   
 4. 그 빛이 하느님 보시기에 좋았다. 하느님께서는 빛과 어둠을 나누시고   
 5. 빛을 낮이라, 어둠을 밤이라 부르셨다. 이렇게 첫날이 밤과 낮 하루가 지났다.   

둘째날-궁창

 6. 하느님께서 <<물 한가운데 창공이 생겨 물과 물 사이가 갈라져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7.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창공을 만들어 창공 아래 있는 물과 창공 우에 있는 물을 갈라 놓으셨다.   
 8. 하느님께서 그 창공을 하늘이라 부르셨다. 이렇게 이튼날도 밤과 낮 하루가 지났다.   

셋째날-바다,땅,식물

 9. 하느님께서 <<하늘 아래 있는 물이 한 곳으로 모여 마른 땅이 드러나거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10. 하느님께서는 마른 땅을 뭍이라, 물이 모인 곳을 바다라 부르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11. 하느님께서 <<땅에서 푸른 움이 돋아나거라. 땅우에 낟알을 내는 풀과 씨 있는 온갖 과일나무가 돋아나거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12. 이리하여 땅에는 푸른 움이 돋아났다. 낟알을 내는 온갖 풀과 씨 있는 온갖 과일나무가 돋아났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13. 이렇게 사흗날도 밤과 낮 하루가 지났다.   

넷째날-해 ,달,별

 14. 하느님께서 <<하늘 창공에 빛나는 것들이 생겨 밤과 낮을 갈라놓고 절기와 나날과 해를 나타내는 표가 되어라.   
 15. 또 하늘 창공에서 땅을 환히 비추어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16.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만드신 두 큰 빛 가운데서 더 큰 빛은 낮을 다스리게 하시고 작은 빛은 밤을 다스리게 하셨다. 또 별들도 만드셨다.   
 17. 하느님께서는 이 빛나는 것들을 하늘 창고에 걸어 놓고 땅을 비치게 하셨다.   
 18. 이리하여 밝음과 어둠을 갈라 놓으시고 낮과 밤을 다스리게 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19. 이렇게 나흗날도 밤과 낮 하루가 지났다.   

다섯째날-조류와 어류

 20. 하느님께서 <<바다에는 고기가 생겨 우글거리고 땅우와 하늘 창공 아래에는 새들이 생겨 날아다녀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21. 이리하여 하느님께서는 큰 물고기와 물속에서 우글거리는 온갖 고기와 날아다니는 온갖 새들을 만드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22. 하느님께서 이것들에게 복을 내려주시며 말씀하셨다. <<새끼를 많이 낳아 바다 물속에 가득히 번성하여라. 새도 땅우에 번성하여라.>>   
 23. 이렇게 닷새날도 밤과 낮 하루가 지났다.   

여섯째날-동물과 사람

 24. 하느님께서 <<땅은 온갖 짐승을 내어라. 온갖 집짐승과 곤충, 들짐승을 내어라.>>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25.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온갖 들짐승과 집짐승과 땅우를 기어다니는 곤충을 만드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26. 하느님께서는 <<우리 모양을 닮은 사람을 만들자. 그래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 또 집짐승과 모든 들짐승과 땅우를 기어다니는 모든 곤충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27. 자기의 모양대로 사람을 만드셨다. 하느님의 모양대로 사람을 만들되 남자와 녀자로 구별하여 만들고   
 28. 하느님께서는 그들에게 복을 내려주시며 말씀하셨다. <<자식을 낳고 번성하여 온 땅에 퍼져서 땅을 정복하여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우를 돌아다니는 모든 짐승을 부려라.>>   
 29. 하느님께서 다시 <<이제 내가 너희에게 온 땅우에서 낟알을 내는 풀과 씨가 든 과일나무를 준다. 너희는 이것을 량식으로 삼으라.   
 30. 모든 들짐승과 공중의 모든 새와 땅 우를 기여다니는 모든 생물에게도 온갖 푸른 풀을 먹이로 준다.>>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이렇게 만드신 모든 것을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엿새날도 밤과 낮 하루가 지났다.   
 31.   


  1  2 3 4 5 6 7 8 9 10  ...50 다음



  인기검색어
kcm  1132198
교회  581844
선교  529727
설교  506605
예수  498130
아시아  416826
세계  388485
선교회  368340
사랑  362241
바울  359754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