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11-02-07
 제목  방글라데시, 사촌 오빠와 사랑에 빠진 여성 채찍질로 사망
 주제어키워드    국가  방글라데시
 자료출처  푸른섬선교정보 / 매일선교소식 2344호-2011.2.7(월)  성경본문  
 조회수  7662  추천수  64
방글라데시에서 한 10대 소녀가 기혼남인 사촌오빠에게 강간을 당한 후 사촌오빠와 사랑에 빠졌다는 이유로 친척들에 의해 채찍질을 당하다 사망했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4일 보도했다. 방글라데시 남서부 샤리아트푸르에 사는 모자메트 헤나라는 14살의 이 소녀는 이미 결혼한 40살의 사촌오빠에게 강간당한 후 관계를 계속해온 것이 드러나 4명의 이슬람 성직자들로부터 이슬람 율법 파트와에 따라 채찍질 100대의 처벌을 받을 것을 판결받았다.

지난달 31일 채찍질을 받던 헤나는 그러나 70대의 매질 끝에 쓰러졌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수 시간만에 숨을 거뒀다고 샤히두르 라만 샤리아트푸르 경찰서장은 밝혔다. 헤나에게 채찍질형을 선고한 4명의 성직자는 모두 체포됐다. 그녀를 강간한 사촌오빠 역시 100대의 채찍질형을 선고받았지만 그는 형집행을 피해 달아났다. 라만 서장은 현재 이 사촌오빠를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헤나는 채찍질형이 집행되기 전부터 친척들에게 구타들 당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헤나의 아버지는 "이것이 무슨 정의인가. 내 딸은 정의라는 이름 아래 맞아 죽었다. 정당한 재판이 이뤄졌다면 그녀는 죽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비난했다. 방글라데시는 국민 대부분이 무슬림인 이슬람 국가이지만 세속주의를 채택해 파트와는 불법으로 금지돼 있다. 그러나 경찰의 접근이 잘 안 되는 오지에서는 아직도 이슬람 성직자들의 의견이 법보다 우선하는 일이 종종 일어나며 특히 혼외정사 같은 사건에 대해서는 파트와가 엄격히 적용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도 40살의 한 여성이 의붓아들과 사랑에 빠져 태형을 받다 숨지기도 했다. - 뉴시스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