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10-04-30
 제목  짐바브웨, 경제난으로 곤경에 처한 어린이들
 주제어키워드    국가  짐바브웨
 자료출처  푸른섬선교정보 / 매일선교소식 2173호-2010.4.30(금)  성경본문  
 조회수  7466  추천수  53
짐바브웨의 정치 상황이 여전히 안정되지 않은 가운데 경제 사정은 더 심각한 채로 남겨져 있다. 지난 2008년 짐바브웨에서 치러진 총선에서 1980년부터 정권을 잡아 온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의 집권당이 야당 지도자 모건 챙기라이가 이끄는 민주 변화 운동에게 패하였고, 무가베 대통령도 대통령 선거 1차 투표에서 야당 후보 챙기라이에게 밀려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대통령 결선 투표에서 챙기라이 후보는 자신의 지지자들에 대한 정부의 위협이 계속되자 결선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고 무가베 대통령은 결선 투표에서 단일 후보로 나와 당선되었다. 야당은 대통령 결선 투표가 무효라고 주장하며 정국이 극도의 혼란에 빠지자 결국 무가베 대통령은 남아프리카와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의 중재를 받아들여 야당 지도자 챙기라이를 총리로 참여시키는 권력 분할 정권을 세우는데 합의하였다.

무가베 대통령의 집권 시절 짐바브웨는 한때 아프리카에서 건실한 경제를 갖고 있는 나라였으나 경제 위기가 닥쳐 오자 많은 국민들이 굶어 죽는 나라로 전락했다. 인플레이션은 살인적으로 뛰었고 많은 국민들이 살기 위해 이웃 나라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으로 국경을 넘어가기도 했다. 야당 지도자와 권력을 분할하는 정권이 세워졌지만 짐바브웨의 경제는 여전히 좋지 않은 실정이다.

특히 교육비는 엄청나게 비싸 학비가 학부모들의 임금의 6배나 된다고 짐바브웨에서 교육 대학을 졸업한 마츠실리소 모요는 말했다. 이렇게 짐바브웨의 경제 사정이 너무 어려워지자, 학생들은 급기야 학비와 생계를 마련하기 위해 심지어 매춘을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하였다. 짐바브웨의 여학생인 멜리사 그린은 자신과 자신의 친구들이 공부를 계속하기 위해 몸을 팔았다고 고백했다.그녀는 학비와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매춘을 한 것을 후회하며 아주 고통스런 경험이었다고 털어 놓았다. 하지만 나라의 경제 상황이 극도로 좋지 않았기 때문에 당시 매춘이 유일한 대안이었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녀는 그 후 짐바브웨 기독교 학생 운동에 참여하였고 더 이상 생계를 위해 매춘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짐바브웨 기독교 학생 운동은 얼마 전 이러한 학생들의 경제난과 어지러웠던 정국 아래에서의 경험을 모은 책자를 발간했는데, 이 책자에는 마츠실리소 모요와 멜리사 그린 처럼 학생들이 어려운 재정난으로 인해 고통을 받았던 경험담과 함께 다른 학생들이 국가 보안 요원에게 체포되었던 이야기도 수록되었다. - Krim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