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06-11-08
 제목  중남미, 청소년 마약, 음주, 흡연 심각
 주제어키워드  중남미, 청소년 마약, 음주, 흡연 심각  국가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4512  추천수  117
중남미 지역의 청소년들이 음주 및 흡연, 마약복용에 지나치게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브라질 언론이 유엔 보고서를 인용, 5일 보도했다. 유엔은 지난 9월 중남미 지역 9개국의 중.고교에 재학 중인 14~17세 사이 남녀 청소년 34만 7천 7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고서를 작성해 이날 발표했다. 음주의 경우 전체 중고생의 51.9%가 상습적으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난 콜롬비아가 1위를 차지했으며, 우루과이가 50.1%, 브라질이 48%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아르헨티나 42.3%, 칠레와 파라과이 40.1%, 에콰도르 28.1%, 페루 25.9%, 볼리비아 16.4%로 나타났다.

청소년 흡연인구는 칠레가 38.3%로 가장 높았으며, 우루과이(23.9%), 콜롬비아(23.7%), 아르헨티나(23.6%), 에콰도르(18.4%), 페루(16.4%), 볼리비아와 파라과이(13.3%), 브라질(11%) 순이었다. 한편 대마초 등 마약을 상습복용하는 청소년 비율은 칠레가 12.7%로 1위를 기록했으며, 우루과이(8.5%)와 아르헨티나(6.7%)가 뒤를 이었다. 페루(2.6%)와 볼리비아(2.3%)가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이번 조사에서 중남미 지역 최대의 마약 소비국으로 꼽히는 브라질을 비롯해 콜롬비아, 파라과이, 에콰도르의 청소년 마약복용 비율은 뚜렷한 이유없이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브라질의 경우 정부 단속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청소년의 마약복용 비율이 중남미 최고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 작성에 관여한 유엔 관계자는 "중남미에서도 상대적으로 경제력이 앞선 국가에서 마약밀거래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중남미 지역 청소년들의 마약 및 음주.흡연에 대한 노출 정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