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04-10-21
 제목  예장통합, 선교사 파송관리시스템 획기적인 정비 요구
 주제어키워드  예장통합, 선교사 파송관리시스템 획기적인 정비 요구  국가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2613  추천수  10
예장통합 교단 서울노회 소속 선교사들이 총회 선교사 파송 시스템의 불안정성을 지적하며 획기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지난 19일 서울 광장동 장신대에서 열린 ‘제1회 서울노회(예장통합) 선교대회’에 참석한 선교사들은 “선교사 후원교회(노회)의 불가피한 사정으로 파송기간에 지원이 중단될 경우 선교사들은 가족과 함께 현지에 방치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는 선교사와 후원교회, 총회간 체결하는 선교사 파송 약정서가 무용지물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총회 세계선교부에 따르면 교단 소속 선교사의 경우 후원교회, 총회, 선교사 등 3자간 별도의 약정을 맺은 뒤 파송된다. 약정서에는 선교사를 후원하는 교회가 파송기간까지 안정적인 재정 지원을 책임진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특수한 사정으로 후원교회의 재정 지원이 중단되면 이에 대한 책임 주체가 사라져 기초생활도 보장받기 힘들다는 게 선교사들의 주장이다. 이같은 문제 해결책으로 선교사들은 미국장로교단(PCUSA)의 선교사 파송 방식 도입을 제시했다. 미국장로교단(PCUSA)에서 25년간 선교업무를 담당한 이승만 목사에 따르면 미국장로교단의 경우 총회가 모든 선교사의 파송 주체가 되는 동시에 선교활동비 등 후원금 일체를 일원화해 관리, 안정적인 선교 활동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총회 임원 자격으로 참석한 안영로 부총회장도 ‘선교사 파송 주체가 총회가 돼야 한다’는 선교사들의 지적에 공감을 표시했다. 총회 세계선교부장인 신방현 목사는 “선교사에게 보내는 각종 선교비에 대한 투명성이 보장돼야 한다”며 총회를 통한 재청창구 일원화를 급선무로 꼽았다. 현재 통합교단은 350여가정 800여명의 선교사들이 세계 70여개국에서 복음을 전파하고 있다. - 국민일보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