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선교정보기타  작성일  2006-04-24
 제목  제 1회 연합 청년 캠프를 이렇게 진행했답니다.
 주제어키워드  선교  국가  남아프리카공화국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2178  추천수  15
고난주간을 맞이하여 진행되었던 4개 교회 연합 청년캠프는 설명이 필요 없는 은혜의 연속이었습니다.



제가 섬기는 GPC에서 청년 11명, 송진영선교사가 섬기는 ECC에서 11명, 김경열선교사님이 섬기는 EBC에서 11명, 정인영선교사가 섬기는 NLC에서 3명, 모두 36명의 청년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예정되었던 인원에서 빠지기도 하고, 새롭게 들어오기도 해서 숙소배정이며, 조 편성을 당일에 하게 되었는데, 기적이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첫 번째 기적은 인원파악을 하는 동안 나타났습니다. 남자 18명, 여자 18명, 각조 9명씩 4개조. 하나님의 개입 없이는 상상할 수 없는 숫자의 조합이 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또 하나의 은혜, 2시에 집결지 집합으로 예정했는데 모두 동일 시간에 도착했다는 사실. 기적이 아니라고요? 흑인지역에서 시간이 제대로 지켜졌다면 이것은 기적 중에 기적이랍니다. 프로그램 진행시에도 조별 점수제를 도입하여 진행하였더니 얼마나 시간을 잘 지키는지 ....... . 할렐루야!



2박 3일의 짧은 일정으로 첫 연합캠프를 열었습니다.

월요일 도착과 함께 도착예배(정인영선교사 인도)를 드리고 간단한 오리엔테이션과 점심. 이어서 서로를 알고 인사할 수 있도록 진행된 관계훈련게임. 저녁 식사 후에는 첫날 저녁집회(양승록 선교사인도)가 진행되었습니다.



둘째 날에는 아침 5시 새벽예배(정인영선교사)를 시작으로 하루를 열었습니다. 즐거운 아침체조도 하였습니다. 아침식사 후에는 두 번의 세미나(양승록,송진영선교사: 성경적 결혼관 / 성경적 비전)가 진행되었고, 점심 식사 후에는 천로역정과 예수영화상영(김영섭 선교사)이 있었습니다. 저녁 식사 후에는 마지막 밤 집회(송진영선교사)가 있었으며 많은 청년들이 결단하는 아름다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셋째 날에도 새벽예배(정인영선교사)를 시작으로 조깅과 아침식사가 있었고, 이어서 세미나(양승록선교사)와 파송예배(송진영선교사)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점심을 먹고 각자의 터로 힘차게 아쉬운 발걸음을 옮겼답니다.



준비되었던 식사는 최고급 호텔식을 연상하게 하였고, 프로그램의 진행은 하나님의 인도하심 속에 각 선교사의 달란트대로 준비되어 은혜롭게 수행되었습니다.



한국에서도 영적 행사 동안에 몇 번의 위기가 있는 것처럼 이번 청년캠프를 진행하는 동안 두 번의 큰 위험이 있었습니다.



첫 번은 캠프 집결지 근처 고속도로에서 발생했습니다. 제일 먼저 준비해서 출발했던 정인영선교사 차가 배터리 방전으로 갓길에 세워져있었는데 그것을 보고 나중에 따르던 선교사들의 차량이 갓길에 주차를 하는 동안 제일 뒤에 있던 김경열선교사 차량이 이를 확인하지 못해서 급브레이크를 밟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조금만 늦었더라도, 그리고 차가 혹 돌기라도 했다면 큰 일이 날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는데 무사히 넘어갔습니다.



두 번째는 천로역정을 마치고 추운 날씨 속에서 수영을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수영장이 상당이 크고, 깊은 곳은 1.8m가 넘는데 여자 청년이 걸터 앉아있는 남자 청년을 장난으로 밀어버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수영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저 밖에 없는 상황이었지요.

인명구조 이론은 알고 있었지만 경황이 없어 그냥 다가갔더니 순서에 의해 물에 빠진 청년은 저를 누르고 숨을 쉬려고 발버둥을 치는 게 아니겠습니까? 선교사도 못 알아보다니! 순간 저는 물속으로 눌림을 받고 들어갔는데 얼마쯤 들어가다 보니 발이 수영장 바닥에 닿았답니다. 순간 생각이 들기는 ‘올라가서 숨을 쉬려고 해봤자 또 눌러 버릴 테니 이대로 걷자’ 그래서 물에 빠진 친구를 번쩍 들어 올려 숨을 쉬게 해주고 저는 잠수상태로 낮은 쪽을 향해서 걷기 시작했습니다. 숨을 쉬려고 까치발을 하는 중에 쥐가 날 뻔도 했는데 무사히 이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할렐루야!

먼저 은혜로운 캠프를 인도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위해서 기도해주신 모든 동역자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