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halallee  첨부파일    
 자료구분  성경인명  작성일  2014-07-04
 제목  이우석(1901. ?~1942.11. 6) 목사
 주제어  [한국인 목사] [대한민국] [장로교] [목사] [순교자] [일제강점기]
 자료출처  이우석 목사의 손자 목사로  성경본문  
 내용

이우석은 1901년 전북 옥구군에서 봉산이씨 이선명씨와 전주 최씨 선자씨의 2남 2녀중 장남으로 출생했다. 숭실학교를거쳐 장로회신학교를 졸업하였다. 전남해남교회를 시무할 당시 우상 섬기는 일제가패망한다는 설교를 하여 투옥되었고, 고문으로 1942년 순교하였다.

 

1918년 영명학교 보통과 졸업.(현재 군산제일고등학교)
1923년 평양 숭실학교 입학 , 신학수업을 마침
1926년 남원읍교회 전도사로 목회.
1936년 봄 평양신학교 졸업(31회)
평양관북리교회 전도사. 죽동교회부임. 화호리교회 부임. 옹포교회. 제석교회

 

미국남장로교 선교사 부위렴으로부터 전도를 받고 13세에 예수를 영접하였다. 복음성가단을 만들어 이들이 가는 곳 마다 간증과 연주로 청중의 심령을 사로잡았다. 그 복음성가단원중 이우석는 목사가 되었고 현재명 같은 훌륭한 음악가가 배출되었다.


예수냐 조상이냐 선택의 기로에서 아버지의 명령에 거역하게 된것은 부위렴 선교사를 통하여 교회에서 배운 하나님의 말씀이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게 되었기 때문이었다.
1942년 봄 세례를 받고 부위렴 선교사의 눈에 들어 평양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다.
아버지의 명령을 거부하고 아버지로부터 외면을 당한채 집을 나온 이우석은 학교 구내 이발사가 되어 학업을 계속 할 수 있었다. 트럼팻연주를 익히며 새로운 양식을 익히니 이 모두 은혜로운 연단이었고 부위렴 목사의 배려였다.
1938년 신사참배결의, 1941년 하와이 기습한 전쟁과 함께 선교사들은 추방 당하여 부위렴선교사와 이우석목사가 헤어진다.


"일본은 이 전쟁에 이기지 못하고 망합니다" 마지막까지 승리하십시오"하며 헤어지는 부위렴 선교사의 말은 기대와 꿈이 되었고 민족을 일깨우는 메시지의 중심이 되기도 했다.
1942년 신사참배 애국헌납기 등 강압적인 요구로 교회의 숨통을 조이자 이우석목사는 부위렴 선교사가 마지막 남기고 간 "일본은 망한다"고 한 말을 주일 설교때마다 반복하니 일본은 이우석목사를 민족주의자로 지목하고 괴롭히다가 검속하게 된다.


일경의 유혹에 답하지 않기 위해서 이우석은 혀를 깨물어 취조가 불가능해지자 석방한다. 석방 후 보성읍교회로 임지를 옮기게 된다. 설교에 불온사상이 내포되었다고 연행하는 일은 예사일이 되었다.
목회 심방 경찰서 연행 부흥사경회 --- 모두 마지막기회로 알고 나팔수의 연주는 복음전파도 되었지만 피로함과 무리는 경찰서 연행과 함께 발병된 임파선 염으로 인하여 진안읍교회에 부임을 앞두고 1942년 11월 6일 오후 16시 230장을 가족들 앞에 브르며 가족들에게 "도를 굳게 지켜라, 오직 믿음으로 성취하라"는 말을 남기고 주님의 품에 안겼다.

 

 

>> 목차고리 : 세계 > 아시아 > 동아시아 > 대한민국 > 순교자

>> 연결고리 : 대한민국, 일제강점기장로교, 목사, 순교자

 



   


A-Z




  인기검색어
kcm  526653
설교  253018
교회  218715
아시아  170047
선교  166097
예수  149776
세계  137149
선교회  123470
사랑  118977
바울  118238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