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인명사전  작성일  2010-04-16
 제목  조순천(1907. 6.10~1960. 6. ?) 목사
 주제어  [한국인 목사] [대한민국] [장로교] [목사] [순교자]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조순천은 1907년 6월 10일 평남 대둥군에서 출생했다. 숭실전문을 거쳐 장로회신학교를 졸업하였다.
해방 후 대두리교회 목사로 시무하면서 전남포에 득신고등성경학교를 설립하였다.
1946년 평서노회장으로 기독교도연맹을 반대했으며, 1949년 12월 정치보위부에 납치되어 1950년 6월 살해되었다.

 

숭덕초등, 숭실중, 숭실대, 평양신학교 졸업
봄명학교교장, 억량리교회시무, 득신학교 이사장, 평서노회장, 성서학원교수
평신이사, 진남포 건국준비위원, 대두리교회 시무, 5도연서기,
연맹가입반대, 안익태 애국가 비밀리에 보급, 평신음악강사

 

조국해방의 종소리가 울리던 날, 1945년 8월 15일 이날에 온 겨레는 감격의 눈물을 흘리면서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하나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의 애국가를 목메어 불렀다. 그렇지만 이때에 부른 애국가는 흔히 구곡이라 불리우는 남의 나라 스코트랜드 민요곡이어서 서운한 감이 없지 않아 있었다.
그런고로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세계적인 음악가 안익태의 작곡을 채택하여 남한 각지에서 널리 부르게 되었다. 그러나 북한에서의 사정은 무신론 공산주의 체제가 강화되면서 김일성을 찬양하는 노래 외에는 부르지 못하게 하였으며 하나님이 보우하사의 애국가는 얼마 안가서 없어지게 되었다.
이러한 시국에서 조순천 목사는 남한의 방송을 비밀히 들으면서 들려오는 애국가의 신곡을 재빨리 오선지에 옮겨 교회에서 또는 학교에서 몰래 부르게 하였다.
음악하는 사람에게 공통점이 있다면 맑고 정직하고 의리가 있으며 충직한 점이라 하겠다. 조목사는 그러한 면에서 전형적인 음악가였다.

그는 믿음 좋은 아버지의 권유로 장로교 계통인 평양 숭덕학교에 입학하였다. 그는 여기에서 음악을 배웠던 것이다. 홍난파, 김인식 등 유명한 음악가들이 이 학교에서 배출되었다.그는 계속하여 숭실중학교, 숭실전문학교로 진학하였다. 그리고 다시 평양신학교를 졸업하여 목사가 되었다. 그는 졸업하기 직전에 평양신학교와 여자신학교가 연합하여 하는 음악회를 개최하여 교회지도자들로부터 갈채를 받았다. 졸업선물로 받은 풍금은 자신의 시무처인 대성교회에 기증하여 풍금목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당시 풍금은 희귀하였다. 조순천목사가 득신학교와 인연을 맺은 것은1939년 10월 진남포 억양기교회를 담임하면서부터이다. 그러나 일제의 한국교회 탄압이 극심하여 기독교계통 학교인 득신학교는 신사참배 문제로 문을 닫게 되어 조목사와 학교와의 관계는 오래 가지 못하였다. 해방되면서 곧 득신학교는 문을 열려고 하였다. 그러나 공산당은 재빨리 득신학교를 중등교원양성소로 만들어 기독교학교의 재건을 봉쇄해 버렸다. 조목사는 하나님께 기도하였다. 영감으로 내려진 계시는 <건물이 무슨 상관이 있느냐, 진짜의 신앙교육은 교회당에서 하는 것이 더 좋으니라>였다.

平神의 聯盟 흡수 반대등 압력 묵살

용기를 얻은 그는 평서노회로부터 인준을 얻어 진남포 비석리교회 1층과 유치원을 사용하기로 하고 1946년 10월 득신고등성경학교라는 간판을 걸고 개교하는데 성공하였다. 그 이듬해 4월 북한정권 당국으로부터 지시가 왔다.

 

1. 김일성 초상화를 교실마다 걸어야 한다

2. 교과목 중에 인민과를 넣어야 한다.
이에 대하여 교장으로 있는 조순천목사의 태도는 완강하였다. 그는 한마디로 다 거절하고 말았다. 1949년 10월 북조선정치권의 서기장으로 있는 전직 목사 강량욱이 찾아와 회유와 강압을 병행하면서 다음의 사항을 제시하였다.

 

1. 평양신학교와 감리교의 성화신학교가 합동하여 기독교신학교로 개편하게 되었으니 득신학교는 여기에 호응하여 예과로 개편하도록 하시오.
2. 교직원은 기독교도연맹 가입자라야 한다.
3. 학생들은 기독교도연맹 추천자로 받도록 하시오.


조목사는 1946년 평서노회장으로 있으면서 자신의 선언으로 '기독교도연맹에 가입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결의 한바 있었다. 그러한 그가 제의에 응할 까닭이 없었다. 그해 12월에 평양신학교 이사회가 소집되었다. 기독교도 연맹 신학교로 하자는 안이 나왔으나 조목사는 안주노회 한덕교 목사와 함께 동의 재청으로 반대하였다. 이것이 죄목이 되어 그는 12월 17일  정치보위부원에게 연행되어 갔으며 고문과 학대로 순교하였다.

 

 

>> 목차고리 : 세계 > 아시아 > 동아시아 > 대한민국 > 순교자

>> 연결고리 : 대한민국장로교, 목사, 순교자

 



   


A-Z




  인기검색어
kcm  494845
설교  240805
교회  201363
아시아  158272
선교  149256
예수  133403
세계  125314
선교회  112032
사랑  107591
바울  106952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