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인명사전  작성일  2010-04-07
 제목  박만익(1906. 8. 7~1949. 2.18) 장로
 주제어  [대한민국] [장로] [순교자] [한국전쟁]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경북 영덕군에서 출생했으며, 일본 동경에서 유학하여 전기전문학교를 졸업하고동명학교 교사로 있으면서 삽시교회에 출석하였다. 1942년 장로가 되었으며, 1949년 2월 18일 공비의 기습을 받아 창에 찔려 아들 재은과 함께 숨을거두었다.

 

일본 전기전문학교 졸업
동명학교 교사
삼사교회 출석
1942년 장로 장립

 

경북 영덕군 삼사동에서 박해문장로의 장남으로 1906년 8월 7일 출생했다. 3대에 걸쳐 믿는 가정에서 부친의 엄격한 청교도 신앙을 본받아 어릴 때부터 신앙심이 돈독하였다. 일본 동경에 유학하여 전기전문학교를 졸업하고 후배양성을 위해 동명학교 교사로 재직하면서 조국의 독립을 위하여 활동하면서 삽시교회에 출석하며 신앙생활을 철저히 하였다. 최연매 권사와 결혼하여 자녀를 신앙으로 양육하였고 지역사회와 교회를 위하여 충성 봉사하시든 중 1942년 장로가 되었으며 항상 스데반과 같이 순교하는 것이 소원이었다.


조국의 독립을 위해 활동하다가 영덕 경찰서에 투옥 중 1945년 8월 15일 석방되어 여전히 교회와 지역사회를 위하여 봉사하였다. 해방 후 좌우익의 혼란기에 국민회의 회장으로 공산주의자들의 표적이 되든중 6.25가 발발되자 공비들의 피습을 받아 우익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는 신문보도에 친지들과 목회자들까지 피난을 가라고 권고하였으나 "내가 어떻게 하나님의 교회를 버리고 도망가겠느냐"면서 스스로 순교자의 각오를 하고. 당시 교회가 열악하여 목회자를 모시지 못하는 때라 고 박만익 장로가 설교도 하시면서 교회를 지키고 있었다.


그러던 중 1949년 2월 18일 집에서 공비의 기습을 받아 창과 칼에 찔려 당시 중학생으로 주일학교 반주도 하든 아들 재은과 함께 무침히 살해되어 순교하여 하늘나라로 가셨다. 장남을 살려두면 후에 원수를 갚는다고 하여 어린 학생을 무참히 살해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현재 두 분은 독립운동과 순교의 공을 인정받아 서울 국립묘지에 안장되어 있다.

 

>> 목차고리 : 세계 > 아시아 > 동아시아 > 대한민국 > 순교자

>> 연결고리 : 대한민국, 한국전쟁장로, 순교자

 



   


A-Z




  인기검색어
kcm  1723642
교회  922461
선교  877484
예수  828440
설교  736230
아시아  644635
세계  620616
선교회  595015
사랑  586488
바울  582155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