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인명사전  작성일  2008-10-29
 제목  신사임당(申師任堂, 1504.10.29~1551)
 주제어  신인선 이율곡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신사임당(申師任堂)은 조선중기 시대의 여류 문인이자 화가로 현모양처의 대표적 인물이다. 특히 시문()과 그림에 뛰어나 여러 편의 한시() 작품이 전해진다. 화풍()은 여성 특유의 섬세 정묘함을 더하여 한국 제일의 여류화가라는 평을 듣는다.

 

1504년(연산 10년10월 29일 ) 현재의 강릉시 죽헌동 외가인 오죽헌에서 평산신씨 신명화공의 다섯딸중 둘째 딸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신명화라는 이름의 선비였고, 어머니는 용인 이씨 집안의 선비인 이사온의 딸이었다. 본관은 평산()이고, 본명은 신인선이다. 호는 사임당(::)·시임당()·임사재()이다. 그는 외가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한양에서 내왕하는 아버지보다는 집에 계신 어머니 교육으로 주로 성장했다. 외조부의 교훈과 어머니의 훈도를 받으면서 안견의 화풍을 배우게 되었는데 산수, 포도, 풀벌레 등 여러 가지 그림을 익히는 한편 부모로부터 유교경전을 공부하였는데 기본교육은 물론 그의 학문이 일취월장하여 경사에도 능하게 되었다. 특히 어머니에게서 글도 배우고 여범(女範)을 고루 배워 부덕(婦德)과 교양을 갖춘 현부로 성장하였다.

그는 아버지 명화가 가장 아끼는 딸로 19세에 덕수이씨(德水李氏) 원수(元秀)와 결혼한 후에도 시집에 가지 않고 친정에 머물렀으나 결혼 몇 달 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 버렸다. 그래서 친정에서 친정어머니를 계속 모시면서 3년상을 마치고서야 서울로 올라가 시어머니 홍씨에게 신혼례를 드리게 되었다. 이후 그는 시집의 파주 율곡리에 기거하기도 하였고,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백옥포리에서도 여러 해 살았으며 이따금 친정에 가서 홀로 사는 어머니와 같이 지내기도 하였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38세에 시집살림을 주관하기 위해 아주 서울로 떠나와 수진방에서 10년동안 살다가 1551년 삼천동으로 이사했다. 그런데 그 해 여름 그의 나이 48세에 갑자기 병고를 얻어 세상을 떠났다. .

 

그는 뛰어난 화가로서 7살 때 세종 시대의 화가 안견()의 그림을 본따서 그림을 그렸고, 숙종, 송시열 등 여러 지식인들이 그가 그린 그림에 발문을 쓸 정도였다. 서예가이자 시인이기도 한 그는 '어머니가 그리워'(思親)등의 한시(漢詩)를 여러 편 지었다. 현재 5만 원짜리 지폐의 초상으로 선정되었다.

 

1536년(중종 31년). 33세 이른 봄 밤 꿈에 동해에 이르니 선녀가 바닷속으로부터 살결이 백옥 같은 옥동자하나를 안고 나와 부인의 품에 안겨주는 꿈을 꾸고 아기를 잉태하였다고 한다. 그가 바로 율곡선생이다.

 



   


A-Z




  인기검색어
kcm  463915
설교  228850
교회  185162
아시아  146945
선교  134617
예수  119080
세계  115097
선교회  102149
사랑  97755
바울  97179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