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인명사전  작성일  2008-09-17
 제목  이현상(1905~1953. 8.18)
 주제어  빨치산 남부군 지리산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공산주의 운동가, 북한 남부군(南部軍) 총사령관, 빨치산 대장.

 

1905년 이현상은 충남(당시는 전북) 금산군 군북면 외부리의 명문인 전주 이씨 진사 이면배의 4남으로 태어났다. 고창고보를 거쳐 서울 중앙고보로 전학한 그는 그곳을 중퇴 하고 보성전문 법과에 진학하게 되는데 고보(지금의 고등학교) 시절에 이미 국권은 군국주의 일본의 손에 넘어가 있었다. 그는 자연스럽게 공산주의 운동에 뛰어들었고 1925년에는 박헌영의 밑에서 김삼룡 등과 더불어 조선공산당 결성에 참여하면서 조선공산당의 핵심인물로 부상한다. 러시아에서 볼셰비키 혁명이 성공한 지 8년 후의 일이다.

 

1948년 북조선노동당의 결정에 따라 다시 남한으로 내려왔다. 지리산으로 들어가 6 25 전쟁을 거치면서 빨치산 투쟁을 전개하였다. 1951년 북한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남한 빨치산의 조직인 남부군(南部軍)의 총사령관으로 임명되었다. 각 도당 유격대를 남부군 사령부에 소속시키는 등 조직적인 투쟁을 전개하다가 1953년 9월 18일 휴전 이후 군경 합동으로 실시된 지리산 공비토벌작전 때 사살당하였다.

1928년 조선공산당(별칭 ML당)이 일본 경찰의 발본색원적 탄압으로 붕괴되고 그 명맥마저 소멸되자 박헌영을 정점으로 이관술, 권오직 등과 함께 <경성 코뮤니스트 클럽(약칭 경성 콤 클럽)>을 만들기도 했다. 제2차 세계대전 말기 일제 경찰의 발악적 탄압이 시작되어 동료 공산 주의자들의 투옥 전향이 속출하자 출옥 중이던 그는 한때 지리산으로 은신하기도 하였다. 해방과 함께 그는 지상으로 나와 조선공산당 재건에 참여했으며 그것 이 남로당으로 개편된 후엔 간부부장이라는 요직에 올랐다. 남한에서 공산당 활동이 비합법화되자 동료당원들은 뒤를 이어 월북 도피했다.

모스크바 유학차 월북중 반김일성파로 지목되어 다시 서울로 피신해왔 던 이현상은 북한정권의 요직에 참여한 동료들을 외면하고는 48년 11월 겨울이 휘몰아쳐 오는 지리산으로 들어간다. 경성 콤 클럽 시절부터의 동료인 이승엽이 일제시대 전향과 타협의 굴 절된 경력을 가진 데 대해 이현상은 그 가혹한 일제 탄압하에서도 일 체의 전향이나 타협을 몰랐고, 이승엽이 한때 평양 김일성 정권의 각 료반열에 올라있는데 비해 이현상은 김일성을 거부하여 자진해서 남한 빨치산에 투신한 터였다. 그리고 5년 후 그 지리산에서 파란많던 생애를 마친다. 북한정권은 53 년 2월 5일 이현상에게 <공화국 영웅>의 칭호를 수여했다. 히틀러가 롬멜장군에게 '국장'의 영전을 내린 고사를 연상케 하는 서훈이었다.

남한 빨치산의 상징으로 일컬어지는 이현상. 그는 그가 남긴 수다한 '전설'과는 달리 현대사에서 가장 고독한 사람 중의 하나였다. 그가 대표한 남한 빨치산의 운명처럼 지구상 모든 것으로부터 버림받은 채 이루지 못할 아집속에 죽어갔고, 그 주검조차도 모든 것으로부터 버림 받은 비극적인 인물이었다. 원래가 과묵했던 그가 더구나 그 때의 환경 속에서 어떤 반권적 언동 을 내색한 적은 물론 없었을 것이다. 방랑객처럼 산맥을 표류하다 전 남유격대의 총탄에 쓰러진 남해여단장(이청송), 그 사람처럼 모든 것 이 수수께끼일 뿐이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그가 외로운 방랑자였다는 것이다. 빨치산이라는 배경이 사라지고 일체의 발언권을 상실한 국내파(남로당 계)는 참으로 어이없게 소멸되고 말았다(월북한 박헌영 이승엽 등은 김일성에 의해 반란음모 혐의로 체포 사형된다).

그러나 아득히 전선 후방의 산악을 가고 있는 빨치산 대열 속에서 그것을 상상했던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혹은 이현상만은 그것을 예측했었을 지도 모 른다. 예측했다 해도 그가 갈 길은 산맥 이외에는 없었다. 이현상이 사살된 1953년 현재 그는 북에서도 남에서도 버림받은 천애의 고아가 돼 있었다. 방향감각을 상실했을 그를 기다리는 것은 오직 죽음뿐이었다. 이승엽을 비롯한 그의 동료들이 평양에서 사형대의 이슬이 되는 바로 그 시각에 이현상은 지리산 빗점골에서 박영발(전남도당위원장) 등 교조주의자들에 의해 단죄되고 평당원으로 강등당한 다음 뒤이어 수수께 끼의 총탄에 쓰러진다.

 

남과북의 역사에서 처참하게 말살된 비운의 군상들이 있다. 이른 바 남로당..박헌영.이승엽.조일명.임화.정태식.이강국 그 중의 한사람, 남부군의 히어로 이현상.그가 지상에 남긴 흔적은 안개처럼 희미하고 그죽음 조차 수수께끼에 묻혀있다. 아직도 지리산 빗점골 자락에 숨겨진 그진실은? 이현상은 현재 북한 열사능 1호 묘역에 묻혀있으며 그의 자녀들은 건재하게 북한에서 살고있다.

 



   


A-Z




  인기검색어
kcm  1820425
교회  976012
선교  932098
예수  880369
설교  771914
아시아  679972
세계  656611
선교회  629885
사랑  621063
바울  616289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