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8-09-15
 제목  한국비료 사카린(OTSA) 밀수 사건
 주제어  [기업] [정치] 삼성그룹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경향신문(1966.9.15) 국내 굴지의 재벌인 삼성 재벌의 한국비료주식회사가 건설 자재를 가장해서 사카린을 밀수한 사실이 1966년 9월 15일 폭로되었다. 5월에 발생한 이 사건은 6월 초에 벌과금 추징으로 일단락되었으나, 일단 이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그 여파는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확산되었다.

 

삼성 이병철이 한국비료라는 동양최대의 비료공장을 세우기 위해서  일본 마쓰이그룹으로 부터 정부보증하에 차관 2300만달러을 빌린다. 마쓰이 그룹의 관계자는 자신의 돈을 빌려쓰는 커미션으로 100만달러를 삼성측에 제공하겠다고 제의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외환관계법상 외화를 그대로 들여 올 수가 없어서 이병철은 박정희에게 이를 알린다. 박정희는 현금말고 현물로 서사 들여오라고 했다. 이병철은 100만달러로 당시 설탕대용으로 쓰였던 사카린과 양변기 전화기 TV 등  국내에서 생산이 되지 못해서 국내에 들이기만 하면 2배이상 이득을 볼 수 있는 품목을 밀수한다. 그런데 밀수품목중 사카린을 당시 삼성에서 팔다가 국내의 다른 수입업자에게 덜미를 잡힌다. 삼성은 그 판매수입중 30%는 새로짓는 한국비료의 운영자금, 30%는 박정희의 정치자금으로(당시 박정희는 정치자금이 거의 없었음), 나머지 30%는 다른곳에 나눠서 쓰기로 했는데 언론의 집중포화를 맞고 좌절되었던 것이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이병철은 책임을 지고 완공된 2,300만달러짜리 한국비료공장을 국가에 헌납하기로 한다. 그리고 이병철은 한참이 지난 뒤에 공기업 민영화정책에 따라 민간기업에 입찰불하된 한국비료를 다시 국가로부터 사들인다. 밀수를 한건 사실인데 차관에 대한 커미션을 챙기려고 밀수라는 편법을 이용한게 문제되었고 밀수금액의 23배라는 큰 금액을 그 죄가로 지불한 것이다.

 

이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가져 온 데는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밀수"'를 "'5대 사회악"의 하나로 규정해 놓고 있었다는 점, 그리고 삼성 재벌 소유의 중앙매스콤과 경쟁 관계에 있던 여타 언론들이 이 사건을 호재로 삼아 연일 대서특필하며 국민의 눈과 귀를 자극했다는 점 등이 작용하였다. 이 사건이 폭로되자 정부는 박정희 대통령의 지시로 특별 수사만을 조직, 수사에 착수하였다. 수사반은 10월 6일 수사를 종결짓고 수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골자는 삼성 재벌이 사카린의 원료인 OTSA 1,403포대(시가 약1,800만원 상당)를 밀수하여 시중에 유포시켰다는 것이었다.

이 사건이 극도로 증폭된 것은 9월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두한 의원이 국무총리를 비롯한 일부 각료들에게 오물을 투척한 사건이 발생하면서부터이다. 이 날 이틀째 속개된 삼성 재벌 밀수사건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김두한 의원은, 질문 도중 미리 준비해 온 오물통을 열어 국무위원석에 앉아 있던 정일권 국무총리, 장기영 부총리 등 수 명의 각료들을 향해 던졌다. 김두한 의원은 "밀수 사건을 두둔하는 장관들은 나의 ''피고들''"이라며 "사카린을 피고인들에게 선사한다"는 말과 함께 인분을 국무위원들을 향해 투척한 것이다. 사건 후 김두한 의원은 그 인분은 선열들의 얼이 깃든 파고다공원 공중 변소에서 가져 온 것이라고 밝혔다. 투척 당시 김두한 의원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던 정일권 총리와 장기영 부총리는 가장 크게 피해를 입었다. 의복은 물론 손목 시계에까지 오물 냄새가 배어 이를 교체했다는 후일담도 있다.

이 희대의 사건으로 정계는 발칵 뒤집혔다. 정일권 총리는 총리 공관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는, 이 사건이 "행정부의 권위와 위신을 모욕한 처사로 더 이상 국정을 보좌할 수 없어 전국무위원이 총사직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국회는 국회대로 의장단과 여야 총무 회담을 열어 김두한 의원을 제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사건 당일 이병철 한국비료 사장은 서둘러 기자 회견을 갖고 "이 사건에 책임을 통감하면서 한국비료를 국가에 헌납함과 동시에, 자신이 대표로 되어 있는 중앙매스콤과 학교 법인은 물론 모든 사업 경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문제의 "한국비료 밀수 사건"과 관련해서 이병철 사장은 "외자 5천만불과 내자 20억 내지 30억이 투입된 거대한 규모의 한비가 5백만 원내지 1천만 원 때문에 밀수를 했겠는가는 상식의 판단에 맡긴다. 그러나 한비 관계 밀수 사건에 대해 무어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절실한 책임감을 느끼고 국민 여러분들에게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비료를 헌납하겠다고 각서까지 썼던 이병철 사장이 도중에 각서 내용을 부인하는 한편 사카린 밀수 사건이나 헌납 사건은 정부와 일부 과격한 언론이 만든 조작극이라고 주장, 물의를 빚기도 하였다. 그후 이병철 사장은 헌납 교섭을 맡았던 장기영 부총리가 해임되자 개각 1주일 만인 1967년 10월 11일 한국비료 주식의 51%를 국가에 헌납했다.

 



   


A-Z




  인기검색어
kcm  239480
설교  142686
교회  100080
아시아  81487
선교  78090
예수  65815
세계  64971
선교회  56132
바울  52496
사랑  50831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