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단체  작성일  2008-06-24
 제목  조선예수교장로회
 주제어  [한국 교회사]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1918년 선천(宣川) 북교회에서 열린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1912년(임자) 9월 1일에 조선예수교장로총회가 성립하다. 선시에 조선예수교 장로회가 독립노회를 조직하여 진행한지 불과 5, 6년간에 교회가 진전하고 사무가 호대한지라. 소이 왕년 노회석에 총회조성의 제의가 등안하매 제성위가하므로 이에 준비위원을 선정하였더니 금에 지하여 기 준비가 완성되었기 시일에 평양부 여성경학원에 회집하여 전노회장 이눌서의 사회하 제일회 총회가 엄연 성립되다. 《조선예수교장로회사기

 

 1907년 대부흥운동과 함께 시작된 교회의 내용과 형식의 새로운 변화는 1912년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의 설립으로 그 열매를 맺게 된다. 《조선예수교장로회사기》는 다음과 같이 총회성립의 과정을 기록한다.


1912년(임자) 9월 1일에 조선예수교장로회가 평양부 경창리 여성경학원에 회집하여 총회를 조직하니 출석원은 목사 52인, 장로 125인, 선교사 44인이요 임원은 회장에 원두우, 부회장 길선주, 서기에 한석진, 부서기에 김필수, 회계에 방위량, 부회계에 김석창이 선거되니라1)


        1907년 독노회가 설립된 후, 조선장로교회는 그 조직을 더욱 체계화하였고, 5년 뒤에는 도별로 조직된 7개의 대리회(경충대리회, 평북대리회, 평남대리회, 황해대리회, 전라대리회, 경상대리회, 함경대리회)가 세분화 된 지역노회로 재조직되고, 이 노회들이 하나로 연합하여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가 설립하게 되었다. 첫 총회장인 언더우드는 7개 대리회를 상징하는 서로 다른 종류의 나무와 삼위를 상징하는 세 띠로 장식된 사회봉으로 회의를 진행하였다.2)

        당시 총독부 교섭위원부는 교회설립자와 관련하여서는 교회의 헌법에 준하여 각 노회장이 교회설립자가 되는 것을 인정하고 있었고, 또한 일제의 종교정책 하에서도 각 노회가 가졌던 독립적인 위치를 가만할 때, 노회들이 서로 연합하여 이루어낸 조선예수교장로교회총회의 설립은 가시적이고 실제적인 조선장로교회의 연합을 의미하였다.3) 무엇보다도, 전국적 차원의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 설립의 가장 중요한 의미는 “1910년 국치를 맞아 민족이 깜깜함과 좌절 속에 빠졌을 때, 한국 장로교회는 1912년 총회를 결성함으로써 한민족의 새로운 소망으로 등장”하게 된 것이었다.4)

        민족적 시련기에 조선장로교회는, 영적각성의 대부흥운동과 백만인구령운동으로부터 총회의 설립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인 교회의 성장을 멈추지 않았다. 아래의 도표는 대부흥운동으로부터 총회의 설립까지의 조선장로교회의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5)


연대

목사/장로

세례교인

학습교인

교인총수

예배당/예배처

1907

7/49

18,081

19,789

56,943

691/1,022

1908

7/63

24,239

24,122

72,968

897/1,130

1909

16/108

30,337

30,065

94,578

1,193/1,580

1910

40/133

39,394

33,790

119,273

1,157/1,632

1911

54/159

46,934

35,508

140,470

1,448/1,635

1912

65/225

53,008

26,400

144,260

1,438/2,054


        물론 안타깝게도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의 설립에 있어서 이미 일제의 영향력이 미치고 있었던 정황이 감지된다. 총회는 마지막 결의안으로 “총회장, 부총회장 및 서기를 총독부에 보내 명치 천황의 서거에 대하여 총회의 애도와 동정을 표하기로 가결.”하였던 것이다.6) 게다가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가 설립은 되었으나 여전히 선교사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었음이 선교사들이 총회의 주요 임직을 맡고 있는 것과 총회 진행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을 통해 알 수 있다.

        하지만, 눈여겨 볼 것은, 1884년 본격적인 조선선교가 시작된 후 불과 사반세기 만에 이루어진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 설립을 전후하여 조선교회는 피선교 교회로부터 선교하는 교회로 발돋움하게 되었다는 사실이다. 총회의 설립을 전후하여 조선교회는 국내는 물론 본격적인 세계선교의 첫발을 딛게 된다. 제주도이기풍목사를 선교사로 파송하기로 결정하였으며 (1907), 제4회 독노회에서는 백만인구령운동을 결의하였다 (1910).

        또한 국외선교를 통해 조선의 영적각성운동과 부흥운동의 열매를 주변 이웃나라에 전하기 시작하였다. 일본한석진선교사가 파송되었고 (1909), 시베리아에 최관홀선교사가 파송되었으며 (1909), 북간도에 김영제목사를 선교사로 파송하였다 (1910). 또한 일본 유학생들을 위해 임종순선교사가 파송되었으며 (1911), 중국 산동성에 김영훈, 박태로, 사병순선교사가 파송되었다 (1912).

        파송된 선교사들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위해, 《예수교쟝로회죠션총회뎨일회의록》에 따르면, 총회가 일년 중의 한 주일을 특별히 택하여 각 교회별로 전도주일로 지키고, 해외선교를 위해 기도하며, 이를 위해 헌금하기로 가결하고, 또한 “로회를 시작 에 졔쥬에 션교를 보으로 신령 교회를 셰워 하님 영광을 돌님으로 우리에 깃븜이 츙만바 이온즉 지금 총회를 시작 에도 외국젼도를 시작 지라등디에 션교를 파송기를 쳥원”한 것을 가결하였다.7)

        조선장로교회는, 세계교회가 경건주의운동과 복음주의적 각성운동을 통해 선교와 에큐메니칼운동으로 나아갔던 것처럼, 원산과 평양에서의 영적각성운동과 대부흥운동 그리고 백만인구령운동을 통해 국내외 선교에 헌신하게 되었으며, 이 과정에서 효과적 선교를 위한 초교파적 협력과 연합의 소중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 또한 이러한 교회사적 보편성의 경험과 함께, 조선교회는 민족의 피탈기에 예수중심의 종말론적 신앙 안에서 “날연보”와 “새벽기도”와 같이 우리가 세계화해 나아갈 수 있는 조선장로교회 만의 특별한 영성을 체험하게 된다.


        1907~1912년의 시기는 우리에게 교회사적으로뿐만 아니라 현재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교회사적으로 다가오는 2007년은 대부흥운동의 백주년인 동시에 독노회 창립과 한국인 최초의 목사안수 백주년이고, 또한 이 기간은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가 추진해온 생명살리기운동10년의 1단계(2002-2006)를 평가하고 제2단계(2007-2012)를 시작하는 해이며, 이 운동이 마무리되는 2012년은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의 설립 백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시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의 한국교회는, 놀라운 대부흥운동의 불길과 조선인들 자신의 총회 설립이라는 가슴 벅찬 역사를 기념하기에 앞서, 교회의 변화를 요구하는 안팎의 도전에 직면해있다.

        “우리는 과거의 불길로부터 쓸모없는 재(災)가 아니라 유익한 석탄(石炭)을 얻기 위해 역사를 한다. (From the fire of the past, bring the coals not the ashes.).” 백 년 전 우리 신앙의 선배들이 성령의 도우심으로 일으킨 뜨거운 영적각성의 대부흥운동과 백만인구령운동의 불길로부터 그리고 독노회와 조선예수교장로회총회 설립으로부터 우리는 총회설립 2세기를 소망 가운데 준비할 수 있는 지혜와 힘을 제공받아야 한다.

 

>> 목차고리 : 교단, 장로 교회사

>> 참고고리 : 숨겨진 한국 교회사한국교회 성장사, 한국 장로교 약사   

 



   


A-Z




  인기검색어
kcm  323341
설교  166517
교회  120475
아시아  95849
선교  92094
세계  82004
예수  79597
선교회  70064
사랑  66414
바울  65962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