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7-09
 제목  2007 한국교회 대부흥 100주년 기념대회
 주제어  [선교대회]
 자료출처  국민일보  성경본문  
 내용

"주여, 제가 죄인입니다. 입만 살아있고 행위는 죽은 목회자였습니다. 불쌍히 여겨주소서…"

옥한흠(사랑의 교회 원로) 목사가 울먹이며 참회 기도를 시작했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여기저기서 회개 기도가 터져나왔다. 가슴에 손을 얹고 말없이 눈물을 흘리는 이들, 무릎을 꿇은 채 "주여, 주여"를 외치며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는 이들도 눈에 띄었다. 8일 저녁 '2007 한국교회 대부흥 100주년 기념대회'가 열린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은 응원 함성 대신 10만 그리스도인들의 참회 열기로 가득했다.

'어게인 1907.' 평양대부흥 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제2의 부흥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대회는 100년 전 평양 장대현 교회의 말씀사경회에서 길선주 장로가 그랬던 것처럼 통렬한 죄의 고백으로부터 시작됐다.

"너희 죄가 주홍같을지라도 눈과 같이 희어질 것이요 진홍같이 붉을지라도 양털같이 희게 되리라(이사야 1장 18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모든 죄가 사하여졌음을 선포하노라." 장차남 예장합동 총회장이 '용서의 선언문'을 낭독하며, 예수가 흘린 보혈의 피로 죄가 깨끗이 씻기는 의식을 행했다. 예배 참석자들이 죄씻음에 대한 감사의 찬양으로 '나같은 죄인 살리신'을 부를 때에는 그 장엄함이 전율을 느끼게 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4월 열린 부활절 연합예배에 이은 한국교회의 대표적 연합행사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교회 연합을 위한 교단장협의회가 공동으로 준비했다.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침례교 기하성 구세군 등 국내 25개 주요 교단이 참여했으며, 외국인노동자들과 장애인 등 사회 소외계층도 자리를 함께 했다.

옥 목사는 '주여 살려주시옵소서(요한계시록 3:1∼3)'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한국교회의 참회와 영적 각성을 눈물로 호소했다. 옥 목사는 "지금 한국교회는 우리도 모르게 세속주의에 빠져들고 있는 성경속 사데교회의 모습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목회자와 성도들의 진심어린 회개와 성령충만함을 거듭 주문했다.

대회가 열린 상암 경기장은 빈 공간을 찾아볼 수 없을 만큼 성도들로 가득찼다. 2부 순서에서는 '어게인 1907'을 뛰어넘는, 한국교회 제2의 부흥을 위한 실천운동 선포식이 열렸다. 한국교회는 10만선교사 파송 및 1000만 전도운동, 생명의 쌀 나눔운동 등을 통해 복음의 전령이자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될 것을 소리높여 다짐했다. 3시간 넘게 이어진 대회는 대부흥 100주년을 축하하는 레이저 쇼와 화려한 불꽃 축제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 목차고리 : 신학교회사한국교회사 > 성회(기독교 집회)

>> 연결고리 : 선교대회

 



   


A-Z




  인기검색어
kcm  283985
설교  156722
교회  112084
아시아  90267
선교  86496
세계  76003
예수  74104
선교회  64539
바울  60401
사랑  58604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