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인명사전  작성일  2007-07-10
 제목  티투스(Titus, 39~81)
 주제어  [로마황제]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티투스 (39년 12월 30일 - 81년 9월 13일), 로마 제국의 열 번째 황제

타고난 이름 티투스 플라비우스 베스파시아누스 (Titus Flavius Vespasianus)
황제 이름 임페라토르 티투스 카이사르 베스파시아누스 아우구스투스 (Imp. Titus Caesar Vespasianus Augustus)
제위 기간 79년 6월 24일 - 81년 9월 13일
앞선 황제 베스파시아누스
다음 황제 도미티아누스

생애

Bust of Titus유대의 민족주의 정당인 열심당(혁명당)에서 일으킨 제1차 유대-로마 전쟁을 군대의 힘으로 진압하였다. 당시 포로들은 하루에 약 500명씩 십자가형에 처해졌으며, 잔존세력들은 마사다요새에서 저항하였다.

 

베스파시아누스가 황제가 되기 위하여 로마로 돌아간 다음에 그의 아들 티투스는 팔레스티나에서 유다 반군과 맞서 계속 전쟁을 치렀다. 요세푸스는 티투스가 유다인들의 성전에 대한 존경심 때문에 예루살렘의 공격을 몹시 주저했다고 진술한다. 요세푸스의 진술에는 약간의 과장이 있긴 하지만, 로마 역사가들에게도 티투스는 사려 깊은 통치자로 기억된다. 70년 말 또는 71년 초에 티투스가 로마로 돌아오자 베스파시아누스는 그를 성대히 환영하고 공동 통치자로 내세웠다.

 

여러 세기에 걸쳐 개선행진은 외국의 적들을 무찌른 로마 지도자들을 영예롭게 하는 방법으로 이용되었다. 정복자의 입장에서 볼 때 개선행진은 포로들과 전리품을 비롯한 전투의 결실을 보여 줌으로써 자신의 무용을 한껏 과시하는 기회였다. 이 행진에는 원로원 의원들과 로마의 관리들과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여 제국의 위대함을 경축하였다. 영광의 순간을 영원히 기념하기 위하여 제국 곳곳에 개선문이 세워졌다. 아직도 로마에 남아 있는 티투스의 개선문은 그가 죽은 81년에 세워졌다.

 

79년 베스피아누스의 서거에 이은 티투스의 황제 승계는 미리 예견된 것인 만큼 매우 자연스러웠다. 아쉽게도 짧게 끝난 그의 통치는 두 가지 큰 사건으로 기억된다. 하나는 화산 폭발이라는 자연 대재앙이고, 다른 하나는 예루살렘 성전의 파괴라는 그의 전공(戰功)이다. 79년 베수비우스 화산이 폭발하여 폼페이와 헤르쿨라네움을 중심으로 한 인근 마을들이 용암과 화산재로 뒤덮였다. 티투스는 생존자들에게 국가가 당연히 해야 할 지원을 해 주었을 따름이지만, 수에토니우스는 그가 통치자로서의 의례적 관심뿐 아니라 아버지로서의 사랑까지도 보여 주었다고 칭찬하였다. 티투스에 대한 역사가들의 이 같은 긍정적인 평가는 그의 통치 전반에 걸쳐 적용되었다. 그리고 81년 그가 죽은 다음 원로원이 곧바로 그를 찬양하는 절차를 밟은 사실만 보아도 이 평가는 정당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짧은 통치 기간임에도 티투스의 이름을 기억하게 한 다른 사건은 예루살렘 성전의 파괴이다. 이 한 가지 사건으로 유다교는 엄청난 변화를 겪게 되었고, 유다교인들과 그리스도인들 사이에는 돌이킬 수 없는 분열이 생겨났다. 유다인들에게 성전의 파괴는 유다교의 치명적인 손실이지만, 그리스도인들이 보기에는 예수를 메시아로 받아들이기를 거부한 유다인들에 대한 하나의 징벌이었다. 공관복음서 저자들은 모두 예수께서 예루살렘 성전의 파괴를 예언하신 것으로 전한다. 적어도 예루살렘 성전이 현존하고 있을 때에는 유다인들과 그리스도인들이 다 같이 이 곳에서 예배를 보았지만, 성전이 파괴된 뒤에는 둘 사이를 묶어 줄 가시적 공통 제도가 사라지게 되었다.

예루살렘 성전의 파괴 이후에 유다교와 그리스도교는 서로 다른 방향으로 발전해 갔다. 유다교는 랍비들의 활약에 힘입어 율법의 새로운 해석과 실천에 주력하였고, 그리스도교는 할례와 율법이라는 유다교의 굴레에서 벗어나 이방인 선교에 주력하였다. 그러나 이 둘은 81년 티투스가 죽고 난 뒤에 황제직을 이어받은 베스파시아누스의 작은 아들 도미티아누스의 통치 아래에서 새로운 도전에 부딪힌다.

 

치세 중의 사건

  • 79년 8월, 베수비오 화산의 대폭발로 폼페이를 비롯한 많은 시가 지하에 매몰된다.

업적

80년, 로마에서 대화재가 발생하자, 로마의 재건과 구제사업에 진력한다.

 

 

>> 목차고리 : 로마의 황제들

>> 연결고리 : 로마

 



   


A-Z




  인기검색어
kcm  381623
설교  193018
교회  141321
아시아  113935
선교  101887
세계  91811
예수  88298
선교회  80366
사랑  76405
바울  75878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