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6-27
 제목  100 년전 독일인의 눈에 비친 한국의 모습
 주제어  [사진]
 자료출처  헤르만 잔더  성경본문  
 내용

"한국에 대한 할아버지의 애정이 이제야 빛을 보는 것 같아 기쁩니다."

독일인 슈테판 잔더(63) 씨는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국립민속박물관에 전시된
100년 전 한국의 풍경을 담은 사진 들을 보면서 감개무량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13일 개막한 '독일인 헤르만 잔더의 여행'
사진전은 슈테판 씨가 2년 전 민속박물관에 기증한
할아버지 헤르만 구스타프 테오도르 잔더(1868∼1945)의 한국 관련 유품을 바탕으로 마련된 것.

일본 주재 독일대사관 무관이었던 헤르만 잔더는 1906년과 1907년 한국을 여행하면서
서울 부산은 물론 오지인 함경북도 성진과 길주를 여행하며
당시 풍속과 일상을 담은 사진을 찍고 풍속화를 모았다.
이번 전시회에는 그가 기증한 378점 가운데 168장의 사진과 엽서,
친지에게 보낸 편지 등 300여 점이 공개되고 있다 한다.

 


▲ 무악제
헤르만 잔더가 1907년 9월 무악재를 넘다가 찍은 사진. 멀리 북한산이 보인다.

 

 
▲ 뎐당국(전당포)과 노점
전당포 이자는 무려'월 5 퍼센트'노점의 남자는 갓을 고치고 있다.1907년 3월

 

 


▲ 함경북도 길주 지역의 '도쿄관'이라는 여관의 일하는 여성들
그는 성진과 길주지역 조사를 위해 1906년9월16일에서 24일까지 이곳에 묵었다

 

 


▲ 생동 마을의 우마차
성진에서 길주로 가는 여정에 들렸던 생동마을. 1906년 9월

 

▲ 경부선 안양역의 잔더씨
경부선 열차를 타고 안양역에서 정차 했을 때 촬영한 사진. 1906년 9월.

 

▲ 세종로의 당시 모습, 경복궁 광화문 앞 거리
1907년 3월 자료 조사를 위해 한국에 왔을 때 촬영한 광화문 거리.

 

▲ 부산항
1906년 9월 10일 배편으로 한국을 처음 방문했을 당시의 부산항 전경.

 

▲ 남경세
헤르만 산더는 함북 성진에서 손에 상처가 난 남자를 치료해 줬다.
그 남자의 이름은 남경세. 1906년 9월 24일

 

▲ 추수한 곡식
성진 지역에서 재배하던 조와 수수의 길이를 재고 있는 모습. 1906년 9월

 

 
▲ 장승 곁에서
함경북도 성진에서 길주로 가는 도중 마을 입구에 세워져 있는 장승을 조사하고 있는 모습. 1906년 9월

 

▲ 성진에서 길주로 가는 길에…
성진에서 길주로의 여정을 함께 했던 사람들. 출발 전 모습. 1906년 9월.
왼쪽부터 짐 나르는 말, 헤르만 산더, 통역인, 타고 갈 말과 작은 한국인들.
 

>> 목차고리 : 사진

 



   


A-Z




  인기검색어
kcm  247439
설교  145097
교회  102116
아시아  83137
선교  79566
예수  67381
세계  66998
선교회  57612
바울  53873
사랑  52124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