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6-12
 제목  복음으로 어두움을 깨우는 교회(감리교 선교사역 1884 - 1903)
 주제어  [감리회] [한국 교회사]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감리교 선교사역

복음으로 어두움을 깨우는 교회(감리교 선교사역 1884 - 1903)
하나님 사랑과 나라 사랑을 실천하는 교회(감리회 선교사역 1903 - 1930)
고난당하는 교회(감리회 선교사역 1930 - 1953)
하나되어 선교하는 교회(감리회 선교사역 1953 - 현재)

 

1884년 6월 맥클레이의 입국으로부터 시작된 감리교회는 이듬해 4월 5일 아펜젤러선교사 부부와 스크랜턴 선교사 부부 그리고 스크랜턴의 어머니가 제물포항에 발을 내딛음으로 본격적으로 선교에 착수하였다. 이들은 정동에 기지를 마련하고 각각 교육사업과 의료사업 그리고 여성교육사업을 시작하였다. 이 민족의 고난기에 들어온 감리교회는 교육과 의료사업을 통해 민족을 섬기며 성장하였다. 병원을 세워 수많은 이들의 고통을 덜어주었고, 학교를 세워 근대국가에 필요한 인재를 공급해 주었다. 이런 헌신적인 섬김의 자세를 보고 한국인들은 복음을 받아들이게 되어 1887년 10월 9일 정동에서 최초의 감리교회가 탄생하게 되었다. 그 후 복음은 북쪽으로는 평양, 동쪽으로는 원산, 서쪽으로는 제물포에 각각 선교기지를 마련하여 이곳을 중심으로 감리교회가 퍼져나가게 되었다.

 

 교회는 가는 곳마다 매일학교를 세웠다. 매일학교를 통해 교회는 가장 기초적인 국민교육을 감당하는 한편, 유교경전 대신 성경을 가르쳐 선교의 지평을 확장시켜 나갔다. 또 서울에 복음전파를 위한 출판사를 세워 기독교서적과 국민계몽을 위한 많은 책을 출판함으로 우리 나라 출판문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복음이 전파됨에 따라 많은 인재들이 입교하여 교회를 통해 만민평등사상과 주권재민사상을 배움으로 이 나라 독립을 위한 꿈을 간직하며 사회를 변혁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다. 그야 말로 복음을 통해 이 땅의 어두움을 물리치려는 열정을 가진 젊은이들이 많이 입교하였다. 이들 중에서 1901년 한국교회사에서 최초로 두명의 한국인 목사가 탄생하였는데 그들의 이름은 김창식, 김기범이다.

 

>> 연결고리 : 감리회, 한국 교회사

 



   


A-Z




  인기검색어
kcm  377201
설교  190950
교회  140316
아시아  113139
선교  101266
세계  91149
예수  87709
선교회  79725
바울  75330
사랑  75130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