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5-31
 제목  불신자로 인한 수난
 주제어  [한국 교회사]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1. 불신자로 인한 수난 (1)

 

1) 수난의 전제

 

우상과 미신으로 수 천년을 이어온 이 땅에 하나님의 복음이 들어와 정착하기까지는 많은 수난과 고통이 있어야 했다. 개신교보다 먼저 전래된 천주교의 경우, 신해교난(辛亥敎難)에서 시작된 핍박은 병인년(丙寅年)에 이르기까지 네 차례의 심한 핍박을 받으면서 외래종교가 정착하기까지 겪어야 할 모든 수모와 흘려야 할 피를 충분히 지불하였다. 개신교라고 예외일 수는 없었다. 초창기 개신교 선교에서 특히 소래교회를 중심으로 황해도지역의 많은 교회들은 연속적으로 핍박을 받았고, 이유 없는 수난을 겪어야 했다.

그 대표적인 사례를 지적하면

첫째, 정부의 쇄국정책으로 인한 활동의 제한과 핍박이었고,

둘째, 불신자들로 인한 이유 없는 핍박이었고,

셋째, 동학란을 비롯하여 청일전쟁 등 사회불안으로 인한 핍박이었고,

넷째, 단발령과 같은 사회개혁에 선두주자가 되었다는 이유때문에 받은 핍박이었고,

다섯째, 천주교와 같은 선착 종교의 시기심으로 인한 갈등과 마찰 등이다.

그러나 하나님께 감사할 것은 이런 시련과 역경에도 복음의 불은 꺼지지 않고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더욱 왕성하게 번져간 것이다.

이상에 열거한 많은 사건들 중에서 소래교회와 직접 관련이 있는 부분만을 소개하려 한다.

 

1. 불신자로 인한 수난 (2)

 

2) 일반 민중의 핍박

 

불신자로 인한 핍박은 그 성격을 엄격히 규정하면 이교도에 의한 핍박이다.

"黃海道 全道 敎會設立初에 諸般 逼迫 患難이 俱至하얏스나 其部分을 特擧컨대 二部에 不過하다. 一은 不信者의 逼迫이오 一은 天主敎의 逼迫이니 盖不信者난 習俗의 不同으로, 天主敎난 妬心의 所發로 左右夾攻에 全道敎人의 困難이 特甚 하얏나니라."

한국 교회가 이 땅에 정착하기까지는 여러 가지 환난과 핍박을 받아야 했고, 초창기 교회가 당한 환난은 황해도의 교회가 제일차로 받았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더우기 소래교회는 많은 환난을 처음부터 경험했다고 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그러나 [가시나무 가운데 백합화](아2:2)는 폭풍우가 몰아칠 때 더욱 짙은 향기를 발산하게 되는 것처럼 환난 중의 교회는 양적으로 질적으로 오히려 성숙하게 되는 것을 보게 된다.

한국 고유의 종교는 샤머니즘(shamanism)이다.

지금까지 많은 외래 종교가 전래되어 왔으나 샤머니즘의 드센 텃세 때문에 모든 외래 종교는 본연의 주장을 굽히고 무속 종교와 연합하여 변질된 종교형태를 가진 것이 지금까지의 형편이었다.

이런 토양 위에 유일신 종교의 씨가 뿌려지면서 토착종교와 마찰을 일으키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리하여 야기된 마찰의 모습이 불신자로 인한 핍박의 양태로 나타나게 된 것이다.

이들은 우선 기독교를 사회의 미풍양속을 파괴하는 사교(邪敎)로 간주하였고, 이런 이유에서 가하는 핍박이기 때문에 핍박도 단조로왔다.

그들의 주장을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남녀가 합석하여 예배드리는 것이 사회의 기강을 문란케 하는 것이며,

둘째, 교인들이 각종 제사에 참석하지 아니하는 것은 조상에게 불효하는 것이기 때문에 핍박한 것이다.

이런 사례는 천주교가 이미 겪은 일이며, 또 전국적으로 그 사례를 발견할 수 있는 것들이다. 이런 보편적인 것이라도 황해도 지역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열거하면 다음과 같다.

봉산군 당포교회는 교인들이 마을 공동제사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하여 마을 사람들이 예배당을 파괴하였고, 봉산군 임동에서는 교인들이 마을 공동제사 비용을 염출하지 아니하였다고 하여 구타를 당한 사건이 있었다.

평산군 평천에서는 예배 시간에 찬송부르는 것을 마을 사람들이 금지하였으나 계속 부르자 헌병 주재소에 고발한 사건이 있었고, 그 외에도 완고한 마을 유지들이 불량배를 동원하여 교회에 난입, 기물을 파괴하고 교인을 구타한 일은 너무나도 흔한 일이었다.

이런 사건들에 대하여 [사기 상]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군부(軍部)는 屠戮之計를 謀하고, 方伯은 囚禁之刑을 行하고, 郡守난 逐出之令을 旋하였다."( 차재명. 앞의 책. 19쪽).

복음이 크게 성장하려면 마귀적인 역작용도 강하게 일어나는 것이다.

예수 탄생의 소식을 듣고 마귀는 헤롯왕을 시켜 베들레헴의 어린 유아들을 학살한 것처럼 유아기 한국 교회도 힘겨운 시련을 겪은 것이다. 그러나 마귀와 헤롯보다 앞서 아기 예수를 보호하셨던 하나님은 유아기 한국 교회와 요람지 소래를 능력으로 보호하셨다.

다시 [사기 상]에 기록된 초창기 불신자들에 대한 핍박의 자취를 따라가 보자.

"어떤 지역에서는 지방 유지들이 마을 사람들을 소집하여 사학(邪學)을 전파하는 자의 집을 헐어 버리고 당사자는 추방할 것을 결의하므로 교회가 정착하지 못하도록 하였으며, 어떤 지방에서는 교인들의 생업인 농사를 짓지 못하게 하여 생계에 위협을 가하였으며, 어떤 신자는 형이 족보에서 그 이름을 제거 추방하는 곤욕을 당하기도 하였으며, 어떤 여 성도는 과부로 신앙을 가지게 되어 시댁 식구들에게 무수한 구타를 당하고 마침내는 가문에서 축출당하여 구걸하게 되었다."(앞의 책. 15쪽).

"엇더한 傳道人의 所居地方에셔난 有力한 土豪들이 鄕里의 公會를 召集하고 公約을 確定하되 邪學을 傳播하난 者난 毁家黜境하야 다시 蔓延치 못하게 迫害한일도 잇스며, 엇던 傳道人은 他鄕에 轉往하야 禮拜하난 중에 隣人이 作黨하야 侵入亂打에 幾至死境을 主人의 哀乞로 僅免한 일도 잇스며, 엇더한 敎會셔난 洞民의 驅迫으로 出入을 불득하며 作農을 將廢러니 郡守의 曉喩 道伯의 指令으로 惟幸 耕作케 된 일도 잇고, 엇더한 女徒난 獨身深信함으로 媤家全族이 每日毆打하야 全身에 宛膚가 업스며 頭部에 餘髮 업스되 오히려 信從함으로 數年后에 其全家歸道한 일도 잇셧 니라"(앞의 책. 15쪽).

1. 불신자로 인한 수난 (3)

 

3) 천주교의 핍박

 

천주교도들도 이유 없는 핍박을 가해 왔었는데, 그 사례 중 한 가지만 열거하면 신환포에서 발생한 우질(牛疾) 사건이다.

이것은 천주교도인 김순명이 개신교인 이승혁을 구타하고 돈을 빼앗은 사건으로, 발단은 천주교에서 성당을 건축하는 과정에서 시작되었다.

저들 천주교인들은 천주교 성당 건축에 개신교인들이 협조하지 않으므로 이에 앙심을 품고 집단폭행을 한 것이다. 이 사건은 소송 뿐 아니라 황성신문에까지 기사화되는 사회문제로 비화되었다. 이 사건을 황해도 천주교회사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김순명(저자주: 천주교인) 등 4인은 원래 소를 기르지 않았는데 이승혁(저자주: 개신교인)의 소에서 전염되어 소들이 죽었으니 소값을 이승혁이 물어내야 한다고 이승혁을 사경에 이르도록 구타하였다. 이승혁은 간신히 목숨을 구했다."

이 사건을 취급하는 천주교회사에서는 이승혁이 개신교인이 아니라고 강변을 하지만 이승혁을 옹호하며 소송을 제기한 사람은 황주지역 교회 설립을 위해 지대한 공헌을 한 한치순이다. 그는 신환포에 교회를 설립하고 교인들을 관리하던 중 억울한 누명을 쓴 교인을 보호하고 구하기 위하여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이 사건은 천주교가 이 땅에 선착하였으면서도 민중의 지지도가 약한 것에 대한 분풀이 정도로 이해해야 할 것이다.

 

4) 정치인의 핍박

 

당시 정부의 고관들은 유교적인 전통을 계승하였기 때문에 반 기독교적 인사들이였고, 이들은 자기들이 가지고 있는 권력을 이용하여 핍박을 가하여 오기도 하였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경무사 (警務使) 김영준과 內藏院卿 이용익 등이 공모한 사건이다.

이들은 서울에 전차를 부설할 때부터 이를 반대하였고, 부설 후에도 전차 운행에 적극 반대를 하였으나 미국인들이 이를 고종에게 주달하여 계속 운행토록 하자, 이에 원한을 품고 전국의 기독교인 및 선교사를 1900년 12월 1일을 기하여 일시에 박멸하기로 작정하고, 각 지역의 향장들에게 비밀지령을 하달한 바가 있다.

그러나 이 비밀지령은 뜻하지 않게 황해도 은율에서 비밀이 누설되면서 서경조와 언더우드의 발빠른 사태수습에 의하여 모두 무사하게 된다.

마치 바벨론에 포로되어 있는 유대인을 진멸하기 위하여 하만이 전국에 지령을 내린 것과 같은 사건이었다. 그러나 하만이 자기 함정에 빠져 그와 그의 일족이 멸망한 것처럼 한국의 사건도 역시 그와 같은 결말을 자초한다. 한국에서 재현된 한국판 부림절이라고나 할까?

[이 달 이 날이 유다인이 대적에게서 벗어나서 평안함을 얻어 슬픔이 변하여 기쁨이 되고 애통이 변하여 길한 날이 되었으니 이 두 날을 지켜 잔치를 베풀고 즐기며 서로 예물을 주며 가난한 자를 구제하라 하매] (더9:22)

 

 

>> 목차고리 : 숨겨진 한국교회사

>> 연결고리 : 한국 교회사

 



   


A-Z




  인기검색어
kcm  256312
설교  147813
교회  104849
아시아  85096
선교  81350
세계  70471
예수  69225
선교회  59452
바울  55642
사랑  53735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