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4-01
 제목  삼일운동과 신흥 (전주신흥고등학교 90년사 12)
 주제어  3.1운동
 자료출처  전주신흥고등학교  성경본문  
 내용

목차

 

갑오개혁이후의 신교육   

선교사들의 내한과 기독교학교의 설립  

미국남장로교 선교사들의 내전과 선교 활동의시작

최초의 신흥인 김창국   

시대적 배경

신흥학교의 개교

희현당

일제의 무단정치

초창기의 신흥학교

삼일운동의 배경

전주의 삼일운동

삼일운동과 신흥

일제의 문호정책

기독교의 재흥과 시련

학생수의 증가와 증축

1920년대 신흥학교 개황

인톤교장과 1930년대 초

조선총독부 지정 신흥학교

항일의 몸짓

광주학생운동과 신흥

신사참배 거부와 폐교

종교교육과 신앙생활

 

> 참고자료 :  삼일운동 

 

3) 삼일 운동과 신흥학교 학생들

앞에서 이미 전주의 3·1운동은 천도교와 기독교의 지도자들, 그리고 신흥학교와 기전학교의 학생들이 주축이 되었음을 언급하였다. 신흥학교 학생들이 3·1운동에 앞장서게 된 원인은 신흥학교에 재학 중에 길러진 민족정신에 기인한다고 할 수 있다. 3·1운동 직전까지 학생들에게 영향을 주거나 거사를 지도한 교사들은 유병민(劉秉敏), 문병무(文秉武), 조종환(趙鍾煥), 고경진(高敬鎭) 등 이었으며, 이들 중 유병민 선생은 1919년 1월 고종황제의 국상(國喪)을 당하자 건(巾)을 가지고 와서 눈물을 흘리며 북향하여 재배하고 학생들 앞에서 통곡을 하였다 한다.22)


현재까지 밝혀진 바에 의하면 전주의 3·1운동에 주동이 된 신흥학교 학생들은 고형진(高衡鎭), 남궁현(南宮炫), 김병학(金秉學), 김점쇠(金点釗), 이기곤(李起坤), 김경신(金敬信) 등이다. 이들은 체포당하여 구속된 후에도 모두 의연한 자세를 보였는데 특히 고형진, 남궁현등은 법정에서도 굽히지 않고 굳은 독립의지를 표명하였다. 그 중에서도 고형진의 당당한 웅변은 일본 재판관의 말문을 막았다 한다. 3월 14일의 만세 시위에서도 앞장을 섰던 김경신은 다시 신흥학교 학생 10여명과 함께 각 예배당을 순회하면서 독립운동은 종교 단체에서 주동하였으니 예수교인들은 예배시간에 독립의 성취와 구금된 애국동족들을 위하여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고 독려하였다.

기전학교 학생 13명이 광주 지방법원 전주지청에서 모두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의 판결을 받아 풀려나온 반면에 신흥학교 학생들 모두 실형을 받았다. 현재 밝혀진 바에 의하면 고형진, 남궁현, 김점쇠, 김경신 등이 모두 징역 1년의 실형을 받았고, 이들은 대구 고등법원에서 항소를 했으나 기각되었다. 신간회의 총무요, 천도교 측의 실질적인 총책임자격인 박태련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은 것과 비교할 때, 이들이 학생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이들이 받은 형량은 전주 3·1운동 때 신흥학교 학생들에 대한 재판 기록 중 입수 된 것을 옮겨 적는다. 첫 번째 자료에는 8명이 같이 재판을 받았는데 이 중 3명이 신흥학교 학생이다. 3명 중 1명은 무죄방면되고, 2명이 1년형을 받게 되는데 편의상 고형진, 남궁현 두 학생에 해당되는 부분만 발췌하여 옮겨 적기로 한다.


<자료 1>


大正 8년(1919) 公刑 제 365호 판결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면 진내리 在籍

전라북도 전주시 이동면 화산리 신흥학교 기숙사 거주 학생

고 형 진(당 21세)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면 법성리 在籍

전라북도 전주시 이동면 화산리 신흥학교 기숙사 거주 학생

남 궁 현(당 19세)


상기자들에 대한 보안법 위반 피고 사건에 관해 조선총독부 검사 栗山兼吉이 관여 심리를 하여 판결함이 다음과 같다.


主 文

피고 고형진, 남궁현을 각각 징역 1년에 처한다.

공소 재판 비용금 4원 40전은 피고 남궁현의 부담으로 한다.

압수 물품 중 태극기 9매는 몰수하고, 기타는 각 차출인(差出人)들에게 돌려준다.



理 由

피고 고형진, 남궁현은 3월 13일 오후 3시의 한국독립시위 운동에 참가하고 전주교 부근에서 본정(本町) 1정목(一丁目)까지 군중과 함께 독립만세를 고창 선도해 치안을 방해하고…

大正 8년 8월 2일

광주지방법원 전주지청

조선총독부 판사 大友欽次

조선총독부 재판소 서기 渡邊國次


위와 같이 판결을 받은 위의 두 신흥학교 학생들은 그 후 대국 복심법원(覆審法院)을 거쳐 고등법원에 상고(上告)한다. 고등법원에서 그들의 상고는 기각되고 말지만 그들의 상고 취지문은 뜨거운 민족정신을 가슴에 안은 신흥인의 기개를 보여 준다. 본 상고는 고형진, 남궁현 두 학생과 박태련씨가 함께 한 것이기 때문에 이 중 두 학생에 관한 부분을 발췌하면 다음과 같다.


大正 8년 刑上 제 981호(大正 8년 10월 30일 결정) 판결


전라북도 전주시 이동면 화산리 신흥학교 기숙사 학생

피고인 고 형 진(당 21세)

동도 동군 동면 동리 신흥학고 기숙사 학생

피고인 남궁 현(당 19세)


상기 보안법 위반 피고 사건에 관하여 大正 8년 9월 15일 대구 복심법원에서 언도한 판결에 대하여 피고등이 상고를 해 옴으로써 당원(當院)은 조선총독부 검사 草場林五郞 의 의견을 들어 판결하기를 다음과 같이 한다.


主 文

본건 피고 고형진, 남궁현 등의 上告는 모두 기각한다.


理 由

피고 고형진의 상고취의 (上高趣意)는 "옛말에 '막다르면 반드시 반격한다.' 라는 말은 지금의 조선민족의 처지에 해당된다. 생각건대 일본이 명치 27년 일청전쟁 및 명치 37년 일로전쟁에 수 많은 인명을 희생시키고 거액의 금전을 써가면서도 전쟁을 야기시킨 것은 명치천황 폐하의 신성한 성의(聖意)와 일본 전정부의 결단에 의해 조선의 토지 및 민족을 위하고, 또 동양의 평화를 영구히 보전하는 데 그 목적이 있고 결코 타의가 없는 것이었다. 그런데 谷川好道등이 조선에 건너 와 명치 천황폐하의 신성한 본의(本意)에 반(反)하여 한국의 역적 이완용 등과 힘을 합쳐 한국 황실을 협박해서 을사의 5조약과 정미의 7조약을 체결한 후 한국을 보호한다고 해서 조선민족을 압박하고, 생살(生殺)을 임의로 할 수 있게 하였다. 또 일본 桂太郞 내각 때에 寺內正을 조선에 보내어 일한합병문제를 제출한 후 한국의 임금을 속인 역적 이완용, 송병준, 주중응 등과 함께 한국민족이 일본과 합병되어지는 것을 희망한다고 하여 위로는 명치천황 선제(先帝)폐하를 기만하고, 아래로는 일한민족을 속여서 일한민족은 어떠한 경우에도 평등한 권리를 보지(保持)한다고 주장한 후 일한의 합병이 완성되고, 그 때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일본의 조선에 대한 평등정책을 버리고 극단적인 무단정책으로 압박을 가하기를 구한국 시대의 반상(班常)의 차별보다도 몇 배가 더하니 신성한 조선민족은 어떻게 견뎌낼 수 있겠는가? 압박뿐만 아니라 행정상의 차별도 시하여 조선에 시설되어져 있는 교육기관, 법률관리, 심하기는 죄수 취급에 이르기까지 조선에 일선(日鮮)을 구별하는 정책은 조선을 위하고 동양평화를 유지하는 데 있는 것인가? 그것이 명치천황 선제폐하의 신성한 본지(本旨)라 말할 수 있겠는가? 이것은 모두 長谷川好道, 寺內正毅, 桂太郞 및 조선의 이완용, 송병준, 조중응 등이 임금을 속이고 윗분들을 잘 못 모신 죄를 범한 것이라 해야 할 것이다.

중국 대현 맹자의 말씀에도 "이것을 취하여 연민(燕民)이 즐거워 하면 곧 취하고, 이것을 취하는데 연민이 즐거워 하지 않으면 곧 취하지 않는다."23)는 말이 있다. 명치천황 선제폐하께옵서는 일청, 일노의 양 전쟁에 다수의 인명을 희생시키고, 거액의 금전을 소비하면서 어째서 조선을 취하고 여타의 나라를 취해서 그 백성을 버리는 정책을 베풀겠는가? 이는 임금을 속이는 역적 무리들의 수단에서 비롯된 것이다. 일본의 조선에 대한 압박이 극에 달하고, 일선 민족의 차별, 행정상의 차별이 극도에 이른 이 시대에 일본 역사의 배나 되는 4252년의 역사를 가진 우리 조선민족이 어째서 참담한 혈루(血淚)로 세월을 허송할 것인가? 흑암중에 고통하고 압박하에서 규읍(叫泣) 하면서 좋은 기회를 기다렸었는데 신의 감동함이 있어 만국평화 회의에서 윌슨이 민족자결주의를 공포하였는데, 또 西園寺후작이 민족차별 문제를 가지고 구주(歐洲)로 떠나가 문제 제기를 하게 되므로 신성한 2000만 민족은 일시에 각 도, 각 군, 각처에서 조선의 태극기를 휘양(揮揚)해서 한국독립만세를 불러 조선독립에 대한 시위운동을 하였다. 이것을 소위 보안법 위반이라 하여 수만 명의 무죄하고 가련한 백성들을 감옥에 가두고 혹은 사형, 혹은 징역을 선고하는가 하면, 또 만세를 부르는 것은 치안에 방해가 된다고 해서 수비대를 파견하여 학살을 가한 것은 조선사람들이 소위 보안법 위반을 한 것이 아니요, 일본의 桂太郞, 寺內正, 長谷川好道 등이 명치천황 선제폐하의 지존지대한 성지(聖旨)에 위반하는 것이다. 그 외에데도 기만적인 일한합병 당시 일본인과 조선인의 평등한 권리를 보지(保持)한다는 本旨를 위반하고 조선민족을 시킴이요, 조선의 동란을 양성한 것도 일본이니 천리(천리) 스스로 있어 천에 순응하는 자는 흥하고 천에 거역하는 자는 망한다는 것이 고금의 상례인데 일본은 장차 어찌하려는가?


피고가 금년 조선독립의 시위운동에 참가한 것 또한 심한 압박의 고통 속에서 미국 대통령 윌슨의 민족자결주의의 조건 및 西園寺 후작의 민족차별 문제를 신문과 잡지에서 열람할 때 전국 각지에서 한국독립만세를 고창(高唱)하고, 또 동시에 전주에서도 독립시위 운동이 발동함에서 비롯되었다. 만국평화회의에 제출할 민족차별 문제는 西園寺 후작의 단독행위가 아니고 일본 전정부(全政府)의 결단에 의하여 조선이 해방되는 것으로 확신하고 조선민족의 한 사람인 피고도 한국독립만세를 호창하여 잠시 쾌활히 뛰어 놀았다해서 무엇이 보안법 위반이 되고, 무엇이 범죄가 되어 징역 6개월에 처하는가? 피고가 믿는 바로는 결코 보안법위반이 아니고 또 죄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중국 성제 대순(大舜)씨도 형(形)을 무형(無形)으로 하여 인민 중에 협화(協和)할 때 이것이 공(功)이 된다고 하였으니 조선 감옥 내에 수금(囚禁) 중인 소위 보안법 위반의 피고 고형진에게 빨리 판결을 내려 감옥의 고통을 면해 줄 것을 고등법원장에게 상고한다."고 말하고, 피고 남궁현의 상고쎁위(上告趣義)는 "현금 일본은 우리 조선에 대한 견딜 수 없는 학대와 고통을 준다. 그렇지만 선제 명치천황은 은덕인애(恩德仁愛)를 베풀어 조선의 불화와 혼란한 정치, 그리고 반상의 계급 때문에 인민이 학대받는 것을 가련히 여긴 나머지 일본과 한국을 합병하여 선치를 베풀어 선량한 국민을 양성하고 ,피아(彼我)의 국민 사이에 상하의 계급도 없이 대우를 동등히 해준다는 말을 듣고 감사히 생각했다. 그러나 그 정치, 법률, 기타 제반 새로운 법들은 국민들을 몹시 학대하여 그 옛날 반상의 차별보다 수십 배가 더 심하다. 이러한 행동은 일본 선제 명치천황 폐하의 성덕의 본 뜻을 무시한 것이요, 조선 때문에 일청, 일노의 양 전쟁에 많은 인명을 희생하고 거액의 손해를 입었다고 하는 것은 하나의 허언(虛言)에 불과하다. 또한 을사년 5조약과 정미년 7조약은 무형적(無形的)으로 조선의 수족을 구속하고, 이목을 가리었으며, 우리 조선 삼천리의 강산만을 뺏으려 하는 악념(惡念)에 불과하다.

구라파 대전쟁이 일어나고, 불란서 파리에서 만국평화회의를 열어 각국 대사들이 각종 평화문제를 제출하였으며, 미국 대통령 윌슨의 민족자결주의와 대일본 대사의 민족 무차별주의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제출되어진다는 신문잡지를 보고 우리는 조선의 독립도 성립되는 것으로 생각하여 만국에 조선의 독립을 선언하고, 만백성이 만세를 고창하였다. 그런데 일본은 무기를 가지고 포살(砲殺)하여 혹은 죽이고, 혹은 상하게 하였으며, 많은 인민을 감옥에 넣어서 1년 내지 3년 등 장기의 징역을 언도한 것은 일본이 내세운 평화나 민족무차별주의 등이 허울에 불과한 것을 입증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불법적이고 불화한 일본의 행위는 대일본의 커다란 실책으로서 세계 만방에 오해의 근원이 되리라 믿는다. 조선의 독립이라는 것은 원래 하늘이 정해준 이치로서 그것은 동양의 평화를 영구히 유지하는 길일뿐만 아니라 일본을 크게 영광스럽게 하기도 할 것이다.

역사에 있어서도 일본은 2000년 역사를 갖고 있는 나라로서 그간 조선은 순전(純全)한 문명을 유지하여 왔으나 일본은 지금으로부터 50년 전 처음으로 동서양각국의 문명을 수입해 20세기의 7대 강국의 하나가 된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나라는 단군 개국 5000년 이래 성군(聖君)이 대대로 나타나 세계에 유명한 문명국이 되었고, 또 고구려, 신라, 백제 시대에 대하여 말하자면 세계에 빛나는 문명시대가 있었지만 일본에 대하여 미개하다고 하거나 무례불법의 행동을 한 일이 조금도 없다. 더욱이 백제왕은 학사 왕인(王仁)을 파견해서 학술, 예법을 가르치게 하였으니 그 큰 성덕은 하늘이 내리신 바로서 지금 일본이 조선에 대하여 문명을 베푼 것보다 몇 갑절이나 더 많다. 이러한 성군선민(聖君善民)이 오늘날 이 지경에 이른 것은 성(盛)한 후에 반드시 쇠(衰) 하게 되는 이치이니 그러므로 천리(天理)를 보존하고 동양평화를 유지하려는 것이다.

명치천황 선제폐하의 성덕을 잃지 않고 일청, 일로의 전공을 세우려 한다면 대일본 제국은 조선의 독립을 허락해야 할 것이며, 오천 년 역사를 갖고 있는 이천만 조선민족의 혼을 일시라도 일본혼으로 변하지 않음을 이번 독립선동 사건을 통하여 알아야 할 것이다. 이천만 동포가 방방곡곡에서 조선독립만세를 호창하고, 또 평일 일선동화(日鮮同化)했다 하여 손가락질을 받던 공립학교 학생들이 학교 주변의 각 동네에서 선동자가 되었으니 이로 보아도 조선혼을 잃지 않았음을 증명할 수 있다.

이번의 조선독립은 결코 배일주의가 아니다. 20세기의 장래는 국가적 경쟁이 끝나고 반드시 인종경쟁이 있을 것이다. 그 때 황인종은 형제가 된다. 어째서 조선독립이 배일주의에 그치고 말 것인가? 결코 그렇지 않을 것이다. 이번에 독립을 선동하고 체포된 자들을 남김없이 무죄로 방송해 줄 것을 간절히 바라며, 감옥생활의 원통함에 의해 고등법원에 상고한다고 말한 데 있다.

위 설명과 같이 본건 상고는 이유가 없으므로 형사소송법 제 285조에 의해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大正 8년(1919) 10월 30일

고등법원 형사부

재판장 조선총독부 판사 渡 邊 暢

조선총독부 판사 石 川 正

조선총독부 판사 橫 田 後 夫

조선총독부 판사 水 野 正 之 丞

조선총독부 판사 原 正 鼎

조선총독부 재판소 서기 丸 山 壽 雄


위 두 학생의 상고 취지문은 일본의 강압에 의한 한일합방이 기만적 술책이며, 조선의 독립이 정당함을 웅변적으로 논술 한 것이다. 이에 대하여 일본의 법정은 뚜렷한 반론을 제시하지 못하고 "각 피고의 논지는 어느 것이나 그 이유가 없다"고 이를 기각하였다.

위에 옮겨 적은 상고 이유서 중 생략된 부분은 박태련에 관련된 부분이다. 그런데 이 부분에서 이 사건과 관련된 피고인을 <유병민(劉秉敏), 문병무(文秉武), 고형진, 남궁현, 조용철, 김한용, 박태련, 유석순, 김정기, 김인태>로 기록하고 있고, 그들의 범죄 행위에 대해서 유병민과 문병무는 "한국독립시위 운동의 선동행위를 해서 치안을 방해한" 것으로 기술하고 있다. 그런데 일심에서도 유병민과 문병무는 재판기록에 나타나 있지 않다. 그들이 독립운동의 선동자라면 형량이 더 무거울 것으로 여겨지는데 그들에 대한 기록이 빠져 있다면 이는 그들은 별도로 재판한 것으로 간주해야 할 것이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이들은 당시 신흥학교의 교사들이었다. 전주의 3·1운동을 주도했던 이들 교사들에 대한 재판 기록이 확인되지 않음이 아쉬울 뿐이다.

두 번째 자료는 전주의 만세 시위 둘째 날인 3월 14일에 검거된 사람들의 재판 기록인데 총 16명이 함께 판결을 받았다. 이들은 직업별로 보면 학생이 5명으로 가장 많고, 3명이 농업이며, 그 외에 음식점업, 은세공업, 구두제조업, 과자상, 고용인, 무직 등으로 다양하게

나타나 있다. 학생 5명 중 2명은 보통학생이고, 2명은 신흥학교 학생이며, 한 학생은 학교명이 밝혀져 있지 않다. 이들이 받은 형량은 신흥학교 학생 2명과 학교명 미상의 김봉호(金鳳昊) 학생이 1년간의 실형을 받았으며, 나머지 13명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모두 실형이 면제되었다. 이 판결 결과로 보아 1919년 3월 14일의 시위 주동자는 신흥학교 학생 2명을 포함한 3인의 학생에 의해 주도되었음을 알 수 있다. 다음에 신흥학교 학생에 관한 부분만 발췌하여 옮겨 적는다.


<자료 2>


판 결

大正 8년 公刑 제 325호

전라북도 전주군 이동면 화산리 신흥학교 생도 金 敬 信(17세)

동도 동군 전주면 대화정 247번지 신흥학교 생도 金 点 釗(18세)


상기자에 대한 보안법 위반 피고 사건에 관하여 조선총독부 검사 栗山兼吉, 同 矯本二郎이 관여 심리를 하여 판결하기를 다음과 같이 한다.


主 文

피고 김경신, 김점쇠를 각각 징역 1년에 처함. 압수 물건을 각 차출인에게 돌려준다.


理 由

상기자들은 大正 8년 3월 14일 오후 3시경부터 다수의 군중과 함께 전주군 전주면 완산정 완산교 부근에서 한국 독립만세를 고창에서 동면 본정(本町) 부근까지 행동해서 치안을 방해한 자이며, 피고 김경신은 또 동일한 의사를 갖고 그 전날인 3월 13일 군중과 함께 동명 서정(曙町) 전주교 부근에서 대정정(大正町) 우편국 부근까지 한국독립만세를 부르면서 소란을 피워 치안을 방해하였다.(후략)


大正 8년 6월 24일

광주 지방법원 전주 지청

조선총독부 판사 大 反 順 次

조선총독부 재판소 서기 渡 國 次


이들은 1심의 형량에 불복하고 대구 복심법원(覆審法院)에 공소(控訴) 하였으나 기각되었고, 다시 대구 고등법원에 상고하였으나 역시 기각되었다. 고등법원에 상고한 상고 이유서에서 김경신은 "일본인은 언제나 일한은 합병되었다 하더라도 조선인이 미개인이기 때문에 문명으로 유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 우리 같은 독립희망자를 모두 감옥에 넣어 조선인이 자유독립을 얻을 수 없는 야만국인을 만든다."고 주장함으로써 일본인들의 허구적 기만행위를 비판하고 있다. 또한 김점쇠는 세계 평화의 호기(好機)를 이용해 조선의 독립을 바래서 만세를 부른 것은 일본이 조선인에게는 일본 정치를 베풀지 않고 조선인의 정치를 베푼 데 그 원인이 있다고 전제하고, "탈취하고도 이를 반환하지 않는 자를 불가하다 할 것인가. 환수를 요구하는 자를 불가하다 할 것인가. 생각해 보기 바란다."고 법정에 질문을 던짐으로써 독립운동의 정당성을 논리적으로 진술하고 있다.

3·1운동은 일본의 무단적 식민통치에 저항하여 조선의 독립을 쟁취하려는 거국적인 민족 운동이었다. 비록 실패로 끝나고 말았지만 우리 민족이 일본의 식민 통치를 거부하고 자주 독립을 희망한다는 것을 만천하에 알린 쾌거였다. 이러한 거족적인 독립운동에 우리 신흥하교 학생들이 전주지역의 중심인물이 되어 전주의 3·1운동을 주도하였다는 사실은 신흥학교가 민족혼의 요람이었음을 말해준다. 위의 재판 기록에서 보았듯이 그들은 법정에서 조금도 굴하지 않고 당당한 태도를 견지함으로써 신흥인의 "용(勇)"을 보여 주었다. 이와 같은 신흥인의 정신은 그 후 광주학생 사건과 신사참배 거부에 이르는 일제식민 통치의 전 기간에 걸쳐 면면히 이어져 왔으며, 오늘날 우리가 계승해 나가야 할 정신적 유산인 것이다.

 



   


A-Z




  인기검색어
kcm  339367
설교  172871
교회  126056
아시아  100391
선교  96408
세계  86662
예수  83749
선교회  73845
사랑  70056
바울  69221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