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지식사전  작성일  2007-04-01
 제목  일제의 무단정치 (전주신흥고등학교 90년사 8)
 주제어  
 자료출처  전주신흥고등학교  성경본문  
 내용

목차

 

갑오개혁이후의 신교육   

선교사들의 내한과 기독교학교의 설립  

미국남장로교 선교사들의 내전과 선교 활동의시작

최초의 신흥인 김창국   

시대적 배경

신흥학교의 개교

희현당

일제의 무단정치

초창기의 신흥학교

삼일운동의 배경

전주의 삼일운동

삼일운동과 신흥

일제의 문호정책

기독교의 재흥과 시련

학생수의 증가와 증축

1920년대 신흥학교 개황

인톤교장과 1930년대 초

조선총독부 지정 신흥학교

항일의 몸짓

광주학생운동과 신흥

신사참배 거부와 폐교

종교교육과 신앙생활

 

> 참고자료 :  삼일운동 

 

 

3. 초창기의 신흥학교


1) 일제의 무단정치(武斷政治)와 교육탄압


만 35년 동안 지속된 일본의 한반도에 대한 식민통치는 대체로 3기로 나눌 수 있다. 제 1기는 1910년의 한일합방에서부터 3·1운동까지의 무단통치 시기요, 제 2기는 3·1운동 이후 만주사변이 일어나기까지의 이른바 문화정치 시기이며, 제 3기는 만주사변 이후 일본이 독재 체제로 넘어가면서 침략전쟁을 확대하고, 식민지 조선에 대하여 전쟁협력을 강요하던 시기로 이 때 일본은 조선에 대하여 창씨개명(創氏改名), 민족언어의 말살과 같은 야만적인 정책을 실시하였다.

이 중 제 1기는 일본이 한일합방 이후 우리나라 안에 있는 반일 세력들을 제거하고 식민통치를 정착시키기 위하여 온갖 만행을 자행한 시기였다. 한일합방으로 인하여 대한 제국은 멸망하고 한반도는 "조선"이라는 일본의 한 지방으로 바뀌었다. 조선총독을 일본 천황에게 직속되어 일본 내각의 통제를 거의 받지 않고 행정권, 입법권, 사법권, 군대사용권 등을 모두 행사하는 식민지 지배의 절대권력자였으며, 반드시 일본인만으로 그것도 육군이나 해군의 대장만으로 임명되었다. 합방이란 미명을 썼으면서도 조선을 일본헌법의 적용범위 밖에 두어 조선인은 기본적인 인권의 보장조차 받지 못했으며, 전제 군주와 같은 권력을 장악한 조선 총독은 일본 군부에서는 물론 정계에서도 비중이 큰 위치였다. 일본 수상을 거쳐 조선총독이 되는 수도 있었고, 반대로 조선총독을 거쳐 일본 수상이 되는 수도 있었다. 따라서 그들은 정치적 야심 때문에 업적 중심의 기만적이고 가혹한 식민정책을 실시하는 경우가 허다했고, 심지어는 현직 총독이 사기죄로 파면된 예도 있었다.

조선총독부의 행정기구의 장이나 고위직은 대부분 일본인들이었고, 면장과 같은 하위직만 대부분 조선사람일 뿐이었다. 뿐만 아니라 같은 직위의 관리라도 일본인과 한국인 사이의 대우의 차는 대단히 컸다. 또한 조선총독부는 대한제국 때의 황족이나 친일 고관을 우대하고, 또 식민지 통치에 조선사람도 참여한다는 명분을 세우기 위해 총독의 자문기관으로서 중추원(中樞院)을 두었다. 그러나 중추원에서는 발언이 엄격히 통제되어 있었으며, 그것마저도 3·1운동이 일어날 때까지 한 번도 소집되지 않았다. 귀족 칭호와 은사금을 받고 한일 합방을 성사시킨 후 식민통치의 들러리 노릇을 하면서 일신의 영화를 누린 중추원 고문, 중추원 참의야말로 전체 식민지 시기를 통한 가장 두드러진 민족 반역자들이었다.

합방이 되면서 '조선총독부 경찰관서 관제(警察官署 官制)'가 공포되어(1910. 10.1)일본군의 조선 주둔 헌병사령관이 경무총감(警務摠監)이 되고, 각 도의 일본군 헌병대장이 경찰부장을 겸임함으로써 본격적인 헌병경찰 제도가 실시되었다. 또한 합방 전에는 일본 헌병이 주로 도시에 집중 배치되었으나 합방 후에는 분산 배치제로 전환되면서 농촌지방에까지 헌병 분견소(分遣所), 헌병 파출소를 설치했고, 여기에다 순사 파출소까지 두어 그야말로 전국 방방곡곡에 헌병과 순사가 배치되지 않은 곳이 없게 했다. 이것은 합방에 반대하여 전국적으로 일어나는 항일 운동을 집압하기 위한 것이었다. 전국의 산간벽지에까지 설치된 헌병분견소, 순사파출소에 많으면 10명, 적어도 5, 6명씩 배치된 헌병 경찰은 그들이 폭도라고 부른 의병의 토벌에서부터 범죄의 즉결, 일본어 보급, 노동자 취체, 첩보의 수집 등 30여 종에 이르는 업무를 취급함으로써 조선인의 일상생활에 관여하지 않는 부분이 없었다.

합방 당초의 조선총독부는 이와 같이 방대한 조직과 인원과 권한을 가진 헌병 경찰만으로는 부족하여 일반 무관관리와 각급 학교의 교원에게까지도 금테를 두른 제복과 제모에 칼을 차게하여 주민과 학생들을 위압했고, 그것으로도 불안해서 한반도의 요소마다 많은 정규 병력을 배치했다. 조선 주차 일본군은 통감부 시기에 이미 약 1개 사단이 되었는데 합방 후에는(1915) 두 개의 정규 사단이 파견되어 용산(龍山)과 나남(羅南)에 본부를 두고, 전국의 중요 도시에 연대병력 혹은 대대병력을 배치하였으며, 진해와 영흥만에는 해군기지를 두어 군사적으로도 한반도를 완전히 장악했다. 일본은 그들의 막대한 병력으로 각지에서 일어나는 의병을 토벌하였으며, 의병 토벌을 빙자하여 민간에 대한 탄압이 심했고, 이 작전을 통하여 전국을 공포분위기로 몰아넣음으로써 식민지 지배의 기초를 잡아갔다.

일본은 대한제국 시기에 크게 일어났던 애국계몽 운동을 탄압하기 시작했다. 이 운동은 주로 언론 활동과 민족교육 활동을 중심으로 전개되었으므로 이 부분에 대한 조선총독부의 탄압은 특히 철저했다. 그들은 합방과 함께 『황성신문』『대한 매일신보』등 신문 전체를 폐간시키고, 조선총독부의 어용신문인 『경성일보』와 그것의 한글판인 『매일신보』만을 남겨 두었다. "초등대한역사"와 같은 기초적인 교과서를 비롯하여『동국역사』『월남 망국사』와 같은 역사서『이순신전』『프랑스혁명사』등이 판매 금지되었고, 『서북학회 월보』등 애국 계몽운동 잡지들이 모두 폐간되었다.

또한 애국계몽 운동의 모체가 된 대한협회, 서북학회 등 각종 단체가 탄압을 받고 해산되었다. 애국계몽운동에 대한 철저한 탄압에도 불구하고 그 뿌리를 뽑을 수 없게 되자 조선총독부는 "안악(安岳) 사건"과 "총독암살 미수사건"을 날조하여 애국계몽운동 계통의 인물을 대거 검거하기도 하였다.(1991)

교육면에서 보면 합방에서부터 3·1운동 때까지는 식민지 교육의 추진기로 볼 수 있는데 그 식민지 교육정책의 기본적인 특질은 한마디로 황민화(荒民化 : 日本文化) 정책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황민화 교육의 구체적인 실천내용은 1) 일본어 교육의 강제, 2) 일본의 역사·문화·생활양식 등의 주입, 3) 근대적 생산기술, 특히 초보적인 농업기술의 전수 등이었고, 그것을 근대적 학교 교육의 이식(移植)을 통해서 실현시키려 했다. 그와 동시에 일반 민중 속에 뿌리박고 있는 문화적, 정신적 전통과 생활야식을 파괴함으로써 민족혼을 말살하고자 하였다. 따라서 이러한 교육정책은 무엇보다도 먼저 민족정신을 고취시키려는 교육을 탄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총독부는 1911년 8월 23일 "조선교육령"을 반포하였데 그 주된 목적은 한국인 학생을 충량(忠良)한 황국신민(皇國臣民)으로 만들고, 일본어의 보급을 통해서 한국의 민족문화를 말살하며, 식민지 경영을 위한 초보적인 실업교육을 하기 위하여 1911년 10월 "사립학교 규칙"을 반포했다. 이는 1908년의 "사립학교령"을 개악(改惡)한 것으로 교사·교과서·교과과정 등을 규제하는 한편 법령의 규정에 위반하는 학교 또는 안녕 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풍속을 괴란시킬 우려가 있는 학교(그들의 말)를 폐쇄하기 위한 것이었다. 1915년 3월 조선총독부는 "개정사립학교 규칙"을 제정 발표했다. 그것에 의하면 모든 사립학교의 경영은 총독부의 허가를 받아야 했고, 그 설립·유지방법·학교의 교육목적·명칭·학제 등을 임의로 변경할 수 없게 되었다. 특히 보통교육·실업교육·전문교육을 실시하는 사립학교의 교육과정은 관공립학교의 경우와 동일해야 하며, 교과서도 총독부 편찬의 것 또는 총독부 허가의 것만을 사용하도록 했다. 더구나 교원의 자격에 대해서 엄격한 통제를 가했다. 즉 교원은 일본어의 통달, 상당한 학력의 소지, 교원자격 조건의 구비(교원 자격시험 합격자 또 일본의 교원 면허장 취득자) 등이 갖추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지금까지 잠정적으로 현상유지를 시켰던 기독교계 학교를 억압하기 위하여 종교 교육을 금지시켰다.

그리하여 상당수의 사립학교가 폐쇄되거나 위축되었다. 그러나 그 위축은 형식상의 문제일뿐 대다수의 민족주의자와 기독교도들의 불만과 반발을 사게 되어 1010년 3·1운동시에 기독교계학교와 민족주의 사학이 적극 참여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한편 선교사들은 해외에서 일본의 한국통치의 실패를 선전했고, 해외 망명지사와 연락을 취했으며, 3·1운동을 지원하여 성취시키데 협력하였다.

 



   


A-Z




  인기검색어
kcm  334091
설교  170374
교회  123809
아시아  98474
선교  94710
세계  84940
예수  82150
선교회  72896
사랑  69391
바울  68409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