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신학용어사전  작성일  2007-05-14
 제목  성서의 영감성(inspiration of the Bible)
 주제어  영감 루터
 자료출처  KCM  성경본문  
 내용 구약성서는 하나님의 영의 특별한 감동으로 기록되었기 때문에 신앙과 행위를 위하여 특별한 권위를 가진다는 것이 기독교인들과 유대교인들의 신앙이었다. 이 개념은 기독교인들에 의해서 신약성서의 기록에도 자연히 확대 되었으나, [영감성]이라는 특수한 용어는 15세기까지 이것과 관련하여 사용되었다. 성서와 제도적인 교회가 하나의 확고한 진리의 증인으로 간주되었다면 성서의 영감성의 교리를 만들어 복잡하게 발전시킬 필요가 없었다. 그러나 종교개혁자들이 교회 교의에 대항하여 성서를 옹호했을 때 개신교와 천주교는 이 문제에 대하여 그들의 견해를 신중하게 결정해야만 했었다. 회고해 보건대 이 문제에 대한 루터의 견해는 매우 급진적이었다.

루터는 계시의 유일한 내용을 그리스도 안에서의 인간의 의인이라고 확신하면서, 성령의 영감을 그리스도(하나님의 말씀)에게 합당한 증인이 되는 것과 동일시하였다. 그 후에 이 말씀은 내적 기준(정경)이 되어 성서의 여러 가지 기록을 판단할 수 있게 하였다. 루터는 정경 안에 있는 이 기준을 가지고 성서 안에 있는 많은 것을 비평할 수 있었다. 그의 관찰 중에 몇 가지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예언자들은 자주 실수를 하였다. 열왕기서는 역대기서보다 더욱 신빙성이 있다. 에스더서는 성서에서 제외시켜야 될 것같다. 공관복음서들은 모두 동일한 가치가 있는 거이 아니다.

히브리서는 제 이의 회개의 가능성을 부인하는 실수를 하였다. 야고보서의 저자는 "성서를 난도질 하였다." 계시록은 아무것도 계시하지 못했다. 칼빈도 성서의 말씀과 말들을 구별하였지만 말씀을 말들을 위한 표준으로 삼지 않았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민족의 조상들에게 여러 가지 방법으로 말씀하셨고 이것은 구두로 전승도었지만, 성령께서는 다른 사람들을 감동시켜서 이것을 기록하게 하셨다고 그는 주장했다. 이렇게 해서 기록된 말씀은 진실한 교리를 보존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하나님의 무오한 말씀이 된 것이다. 칼빈의 전승은 더욱 발전되었고, 루터의 전승은 16세기 후반과 17세기의 개신교 스콜라주의에서 완전히 망각되었다. 루터교와 개혁주의 신학자들은 성서의 모든 말이 초자연적으로 형식뿐만 아니라 구두점까지도 영감을 받았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그 후에 절대적인 성서의 영감성의 교리(성서의 모든 기록은 영감을 받았고 무오하다)와 축자적인 영감성의 교리(말들은 성령에 의해서 기록되었다)를 결합했다.

천주교의 교의는 성서를 초자연적으로 영감을 받은 것이라고 하지만 영감의 방법과 무오성의 정도와 형식에 관해서는 별로 말이 없다(즉 역사적 기사는 신앙과 도덕에 관하여 본문만큼 무오하다). 1870년에 바티칸 공의회는 정경을 "어떠한 오류도 섞이지 않은 계시를 포함하는" 책으로 결정했으나 계시는 성서에서 나오는 다른 종류인 성명서와 구별된다고 하였다. 교황 레오 8세는 하나님의 섭리라는 그의 교서에서, "영감을 성서의 어떤 부분으로 국한시키거나 신성한 기록자들이 과오를 범했다고 인정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잘못이며 금지되어야 한다"고 매우 강경하게 선언했다. 그러나 교황회칙들은 교의가 아니며 이 성명서를 현대의 어떤 천주교 성서신학자들은 매우 자유스럽게 해석하고 있다.

성서비평은 축자적 영감의 신앙을 실제적으로 없애 버렸고 절대적인 영감의 신앙에 지울 수 없는 지적인 오점을 남겼다. 모든 근본주의 신학자들은 성서에 기록된 사실에 과오와 모순이 있다고 인정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개신교의 스콜라주의자들처럼 저자의 과오를 인정하면 전체 기사를 불신해야 하는 것은 느꼈다. 그들의 입장은 자유주의 개신교 신학자들이 성서를 인간의 종교적 재능에 의한 순수한 창조적 행위라고 주장할 때 경직되었다. 신개혁주의 신학자들은 한편으로 성서의 권위를 보존하려고 노력했고, 다른 한편으로 성서비평의 결과를 인정하려고 했다. 일반적으로 그들은 루터의 성서의 영감성에 관한 이론에서 실천할 수 있는 대안을 발견했다. 성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말씀의 증거이며 따라서 복음을 포함한다. 그러나 이것은 모든 본문의 모오성을 결코 필요로 하지 않느다고 주장했다. 하나님의 말씀은 진실하지만 그 증거는 인간의 모든 증거처럼 상대적인 것이다.

> 참고 항목 : 계시. 공관복음서 문제. 기적. 비신화화. 성섭평. 주석. 신화. 양식비평. 종교사학파. 케리그마. 프로테스탄트 기본원리. 하나님의 말씀. 해석학. 현대주의.
 



   


A-Z




  인기검색어
kcm  1141763
교회  587746
선교  535678
설교  510689
예수  503675
아시아  420794
세계  392516
선교회  372278
사랑  366139
바울  363611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