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인명사전  작성일  2007-01-22
 제목  터너(Turner, Arthur Beresford, 端雅德, 1862~1910) 선교사
 주제어  [내한 선교사] [양화진 선교사] 성공회 주교
 자료출처  양화진선교회  성경본문  
 내용

터너(Turner, Arthur Beresford, 端雅德, 1862-1910)는 1862년 8월 29일 영국 솔즈베리에서 출생하여 1885년 옥스퍼드(Oxford) 키블(Keble)대학을 졸업했다.
1887년 옥스퍼드 교구에서 성공회 부제로 서품되었고, 1888년에 사제로 서품되었다. 1896년 12월 2일 영국성공회 선교사로 내한하여 서울대성당에서 코프 주교를 보좌하였으며, 공덕동성당과 인천성당에서 봉직하였다.

◇ 성공회 제2대 한국 주교로 활동

1904년 7월, 초대 주교였던 코프(Corfe, 고요한)가 사임하게 되어 터너는 그 후임으로 1905년 1월 25일 제2대 한국 주교가 되었다. 영국 웨스트민스터 성당에서 캔터베리 대주교의 집전으로 주교 성품을 받았다. 이때 그는 “코프 주교의 선례를 따를 것이며 제 마음 속에 결코 저 자신의 영예나 발전이나 자랑을 위해서가 아니라 온전히 하나님의 영광과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다짐 하였다.

터너 주교의 한국 선교 활동 시기는 한 민족의 수난기였다. 1904년 을사 보호조약이 체결되어 일본은 실제적으로 한국을 점령하였다. 1907년에는 일본이 한국에 대한 철저한 지배와 효과적인 통치를 위하여 경비 절감이라는 명목으로 한국 군대를 해산하였다. 이때 한국인의 분노는 극에 달했으며 서울을 비롯한 각처에서 항쟁이 계속되었다. 

이 같은 시기에 터너는 한국의 정치적 상황과 교회의 역할에 대하여 “일본이 취한 정치적 조치가 옳던 그르던 간에 한국 백성들을 평화적이고 효과적으로 지배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그러므로 “지금 단계로는 한국인에게 기독교가 필요하다. 왜냐하면 기독교를 통해서 한국인들이 가지지 못한 확고한 입장과, 목적의식을 확보할 수 있고, 고난을 통하여 하나님에 대한 진솔한 신앙을 배우고 하나님을 믿음으로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였다. 교회만이 한국인의 희망이 될 수 있고 이 때가 선교활동에 있어 가장 적절한 시기라고 여겼다.

그는 한국 성공회 자립에 힘쓰면서 겸손한 인격과 통솔력을 발휘하며 수원과 진천까지 선교 범위를 확장하였다.

한편 여성 교육에도 힘썼다. 1908년 5월 25일 강화 온수리에 성모마리아여학교(The Holy Mother Mary's Girls School)가 그 효시이다. 그는 “현숙한 여성”이 되도록 교육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였다.

“서울고아원 소관으로 여학교가 있고, 수원에서 여학교를 개교할 터이니 그 재정은 영국에서 한 부인이 담당하였다. 지금 한국 사정을 살피건 데 교육이 가장 급하고 또한 여자도 남자와 같이 교육하지 아니하면 전국에 문명이 온전치 못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공회가 운영하는 병원을 비롯하여 고아원과 학교기관도 자립시켰다. 교회마다 부설학교를 설립하여 실업(實業)교육을 실시하고 교회 조직과 토착적인 성공회의 전통을 확립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다른 한편 YMCA의 창립준비 작업에 참여하고 1903년 초대 이사와 체육위원회 위원장으로 봉직하였다. 1906년에는 게일의 후임으로 황성기독청년회 회장으로 선임되었다. 그는 한국에 축구를 도입 발전시킨 한국 스포츠의 선구자이며 공로자이기도 하다. 1908년부터 “宗古聖敎會月報”라는 월간지를 발행 보급하며 투철한 신앙을 키워 나갔다.

그는 1896년 내한하여 가장 활발했던 교회 발전과 교회의 체제를 정비하고 1910년 10월 28일 오후 4시 인천 성 누가병원에서 신병으로 별세하였다. 장례식은 성 미가엘 성당으로 옮겨져 10월 31일 기차 편으로 서울에 운구되어 수많은 내외 귀빈의 영접을 받고 11월 1일 양화진 성공회 묘역에 안장되었다.

장례식에는 프랑스 천주교 무텔(Mutel) 주교, 러시아 선교부 시릴(Cyril)신부, 장로교 대표 게일, 구세군 호가드(Hoggard) 사령관, YMCA 브로크만(Brockman) 등이 참례하였다.

그의 죽음에 대하여 게일(Gale, J. S.) 선교사는 추도사를 통해 “터너 주교의 죽음으로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잃어버린 것은 이루 다 헤아릴 수가 없습니다. 지난 14년간 그는 우리들과 함께 지내면서 모든 사람들에게 언제나 똑같은 아주 친절한 주인이며, 기쁨을 주는 손님이었고, 확고한 친구였습니다. 그는 한국과 한국인 그리고 모든 친구들을 위해 살았습니다."라고 하였다.

 

 

>> 목차고리 : 신학 > 선교 > 선교사

>> 연결고리 : 내한 선교사, 양화진 선교사

 



   


A-Z




  인기검색어
kcm  327333
설교  167868
교회  121524
아시아  96688
선교  92883
세계  82918
예수  80383
선교회  70908
사랑  67619
바울  66720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